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4·3项目扩大,记录遗产申遗
김광환 기자  |  kkh007@kctvjeju.com
|  2019.01.11 17:07

4·3项目扩大,记录遗产申遗

济州道政府正在为推进将济州4·3事件登载到联合国教科文组织世界记录遗产而努力。


与此同时,对4.3事件幸存者与高龄遗属的支援力度也将随之扩大。


详细内容请看记者周燕的报道。

< 4·3和平财团收藏库 >
这是于2008年建造的4·3和平财团收藏库。




从被称为4.3当时移动标志的道民通行证开始到被冤屈坐牢的4.3服刑人员的相关资料等都被保管在这里。






<4·3 相关记录, 相片资料等5400多件保管>
另外,还有4.3牺牲者遗属们填写的受害申报资料原件等。


相关的记录与相片,遗物等,共5400多件保管在这里。


<刘光敏(音)/济州4·3和平财团学艺师>
“这里有道民证或释放证明书,要不然就是监狱里寄来的明信片或当时的相片,

另外就是实际上经历过4·3的人用过的物品,特别是2007~2010年遗骸发掘当时发现的遗物也保管在此。”



政府正在为将有价值的4.3资料得到世界的认可而不断努力着。



<推进将'济州4·3'登载为联合国教科文组织世界记录遗产>
济州道政府从去年已经开始着手准备将4.3登载为联合国教科文组织世界记录遗产的工作。


和平财团收藏库资料与真相调查记录、美军信息报告等都放入了具体的登载目录上,
今年预计投入1亿7千万韩元的预算进行追加资料调查与举行研讨会。






今年6月已经向文物厅递交了申请书,经世界记录遗产委员会审核后,预计最终到2021年完成目标。



不过,联合国教科文组织以最近正在修改记录遗产登载的相关规定为由,暂停了受理与审核工作,这可能会给济州道的计划带来一定的影响。



<金吉范(音)/济州特别自治道4·3支援课长>
“现在4·19革命记录已经于2017年完成了登载程序,

虽然还没有上报到联合国教科文组织,但是这并不影响我们的登载准备工作。”



济州道政府计划
除了登载记录遗产工作外,还将从今年起把对4.3幸存者与75岁以上遗属的生活补助金从去年的51亿韩元大幅增加到100亿韩元。



<周燕><金龙敏>
Kctv新闻 周燕。

4·3 사업 확대…기록유산 등재 추진
제주 4.3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는 노력이
추진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4.3 생존희생자와 고령 유족에 대한
지원도 확대합니다.

올해도 4.3 관련 사업들이 확대 추진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주연 기자입니다.
=============================================
< 4·3평화재단 수장고 >
지난 2008년 만들어진
4.3 평화재단
수장고입니다.

4.3 당시
이동 징표였던
도민 통행증부터,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4.3 수형인 관련 사료.

<4·3 기록물, 사진 자료 등 5천 4백여 점 보관>
그리고 4.3 희생자 유족들이
작성한 피해 신고서 원본 등.

기록물과 사진, 유류품 등
5천 4백여 점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씽크:유광민 제주4·3평화재단 학예사>
"도민증이나 석방증명서 아니면 형무소에서 온 엽서와 당시 사진,
실제 4·3을 겪었던 분들이 쓰셨던 물품, 특히 2007~2010년
유해발굴 당시 나왔던 유류품도 보관하고 있습니다."

가치 있는 4.3 사료들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주 4·3'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
제주도는
지난해부터 4.3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사전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평화재단 수장고 자료와
진상조사 기록물, 미군정보고서 등을
등재목록으로 리스트화 했고,
올해는 1억 7천만 원을 들여
추가 자료 조사와
심포지엄도 개최할 예정입니다.

올해 6월 문화재청에 등재 신청서를 내고
세계기록유산위원회 심사를 거쳐
2021년 최종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다만 유네스코가
최근 기록유산 등재 지침 개정을 이유로
국가별 접수와 심사를 중단하고 있는 점이 변수가
되고 있습니다.

<씽크:김길범/제주특별자치도 4·3지원과장>
"지금 4·19혁명 기록물도 2017년에 등재절차를 마치고
아직 유네스코에 못 올라가는 현실이지만 이와 관계없이
공론화나 사전 준비를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기록유산등재 작업 외에도
올해부터 4.3 생존희생자와 75살 이상 유족에 대한
생활지원비를 지난해 51억 원에서 올해 100억 원으로
대폭 확대 지원할 계획입니다.
<주연><김용민>
kctv뉴스 주연 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