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公寓价格时隔五年后下跌
김광환 기자  |  kkh007@kctvjeju.com
|  2019.03.25 16:34

公寓价格时隔五年后下跌
涨幅曾经为韩国最快的济州地区公寓价格
时隔5年后开始下跌.


随着旅游业的停滞和移居热潮的降温,
房价正在转为下跌趋势.


下面请看记者王天泉的详细报道。


这是济州市内的一处新建公寓。

《滞销长期化,售价下调,免费提供家具》
虽然售价比定价下降了数千万韩元的房产扎堆儿出现,
但是来看房的人却几乎没有。


附近 的公寓情况也一样。


连免费家具都提供,从去年就开始销售,
但剩下的未销售住房数量仍然令人头疼。


《录音: 不动产中介有关人士》
“没有购买的意愿。没有人买,所以售房者要价跌了也没有成交的。”



那些远离市区的地方,情况就更为严重。


《济州道公寓公示价格5年来首次呈“下跌趋势”》
一度拉动地方房地产活跃势头的济州岛,现在滞销房屋的数量正在不断累积。



《推进购买住宅后改为租赁住宅…市场影响微弱》

济州道政府为减少滞售住宅的数量,正在推动购买一部分住宅转为租赁房的项目,但市场的反应仍然不冷不热。



在此情况下,一度领涨韩国的济州地区,
公寓价格开始下跌。

国土交通部发布的今年济州地区公共住宅公示价格
变动比例显示,今年较去年下跌了2.49%。


济州地区公共住宅公示价格下跌还是
自2014年以后,五年来的首次。



受政府遏制房地产的政策影响
连购房意愿都消失了
急卖的房屋也难以成交。

《李敏求(音)/不动产中介》
从公寓来说,小区型公寓和独栋公寓的受欢迎程度差别很大。以独栋公寓楼为主
个人急卖的房产廉价推出,价格就下跌了。

曾经直线上涨的济州地区公寓价格下跌的原因
主要是因为经济不景气和济州岛流入人口停滞所致。

房地产业界预计,政府的房地产政策没有大的变化的话,
除了部分推进重建的公寓之外
短期内很难期待公寓价格会重新走高。


《王天泉》《金龙敏》
KCTV新闻 王天泉 아파트 가격 5년 만 하락
전국에서도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제주지역 아파트
가격이 5년 만에 하락했습니다.

관광산업 침체와 이주 열풍까지 식으면서
가격 하락을 부채질 하고 있습니다.

왕천천 기자가 보도합니다.
==============================================

제주시내 한 신축 아파트입니다.
< 미분양 장기화에 분양가 낮추고 무상 옵션 내걸어 >
분양가보다 수천만원이나 낮춘 매물들이 쏟아지지만
찾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인근 아파트도 상황은 마찬가지.

무상 옵션까지 제공한다며 지난해부터 분양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남아있는 미분양 물량에 골치를 앓고 있습니다.

[녹취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 ]
"매수세가 없어요. 매수자가 없으니까 매도자가 호가를 떨어뜨려도
거래가 힘든 거죠. "

특히 도심지를 벗어난 지역은 사정이 더욱 심각합니다.

< 제주도 아파트 공시가격 5년 만에 '내림세' >
한때 지방 부동산 활황을 이끌던 제주에서 미분양 물량이
쌓여가고 있습니다.

< 주택 매입 후 임대 주택 전환 추진…시장 영향 '미미' >
제주도가 미분양주택 해소를 위해 일부 매입 후 임대 주택
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시장의 반응은 미지근합니다.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하듯 전국에서도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던 제주지역 아파트 가격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올해 제주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 변동률이 지난해와 비교해 2.49% 하락했습니다.

제주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떨어진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5년 만입니다.

정부의 부동산 억제 정책이 맞물려 매수세마져 실종되면서
급매물도 거래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인터뷰 이민구 / 부동산 공인중개사 ]
"아파트의 경우 단지형 아파트인지 혹은 나홀로 아파트인지에 따라서 인기도가 많이 차이 납니다. 아무래도 나홀로 아파트 위주로
개인별로 급한 분들이 매물을 싸게 내놓다보니 가격이 하락한 거죠."





전국에서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제주지역 아파트 가격 하락은
불경기와 함께 제주로의 인구 유입 둔화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부동산업계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큰 변화가 없는 한
재건축이 추진되는 일부 아파트를 제외하면
당분간 아파트 가격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왕천천><김용민>
KCTV 뉴스 왕천천 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