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testors stage sit-in strike atop Dream Tower
김동국 PD  |  ttiger8@kctvjeju.com
|  2021.03.04 14:50
Protestors stage sit-in strike atop Dream Tower
Construction subcontractors demand billions in overdue payments

Construction subcontractors who worked on Jeju’s tallest building, the Dream Tower, are now staging a sit-in strike on its rooftop. The protestors are demanding that they receive billions of won in unpaid wages and fees.

Approximately 40 members of Dream Tower's partner emergency council set up barbed wire at the entrance of the rooftop and began occupying the building. Protesters are demanding that 60 billion won is due to be paid to the construction companies including China State Construction Engineering, and its contractor Green Land Group.

Rallies have also been ongoing for the last four months on the ground floor of Dream Tower, since it first opened its doors at the end of last year.

Meanwhile, Lotte Tourism Development, the operator of Dream Tower, stated that they are undergoing recalculations through a third party agency due to findings of a large gap in claimed fees among the constructor and affiliated company.

1. "공사비 지급" 드림타워 옥상 점거농성

제주 최고층 건물인
드림타워 공사에 참여한 협력업체들이
공사비를 받지 못했다며 옥상을 점거하고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드림타워 협력업체 비상협의체 소속 40여 명은
시공사인 중국건축과 발주처인 녹지그룹에
밀린 공사대금 6백억 원을 지급할 것을 요구하며
옥상 입구에 철조망을 설치하고 점거에 나섰습니다.

동시에 지상에서도
드림타워가 개장한 지난해 말부터
4개월째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드림타워 운영자인 롯데관광개발은
협력업체와 시공사가 주장하는 공사비 차이가 커
제3의 기관을 통해 다시 산정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