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원 | 작성 2017.05.17 15:50

오라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이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지하수 이용량 축소와
재해 발생에 따른 예방대책 보완 등을
주문하며 동의안 심사를 보류했습니다.

보도에 김용원 기자입니다.
제주도 인허가 부서와
JCC 임원진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린 오라단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심사.

환경도시위원회 위원들은 가장 먼저
지하수 문제를 꺼냈습니다.

매일 지하수 3천 6백여 톤을
뽑아 쓸 경우 심각한 지하수 고갈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씽크:홍기철/제주도의회 의원>
"오라단지 하루 사용량이 삼다수 취수량과 맞먹는 3,650톤입니다. 연간
130만 톤 넘게 사용하다 보면 지하수 고갈이 오지 않겠나... "


집중호우나 태풍 같은 재해에 대비한
저류와 배수 대책에 대해서도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물을 가뒀다가 한꺼번에
하천을 통해 방류하면
하류지역 피해는
불가피 하다는 것입니다.

<씽크:강연호/제주도의회 의원>
"특히 나리 태풍때 감안했을때 하류지역 시민들의 걱정은 당연한데
(저류대책)으로 과연 해소가 되겠느냐...."


아직 밝혀지지 않은 투자자본과 주주 정보를
명확히 공개하라고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자본검증을 사전에 하지 않은
제주도에도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씽크:안창남/제주도의회 의원>
"재원조달 계획이 사업추진 계획을 실행시킬 수 있는지 체크해라.
도에서 지침은 조례이상으로 통제력이 있는데 그런 답변하면 어떡합니까
"

세 시간 가까운 논의 끝에
위원회는 결국 이번 회기에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심사를 보류했습니다.

<씽크:하민철/제주도의회 의원>
"의사일정 제1항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은 심사 보류됐음을 선포합니다.
"

제주도의회는
오수처리를 공공하수도로 연결하는 방안과
상수도 활용 대책
그리고 집중호우에 따른 하류지역 영향 등을
추가로 분석해 보완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클로징:김용원기자>
"도의회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처리를 이번에도 유보한 가운데
사업자가 도의회의 검토 보완 요구를 얼마나 수용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