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억 원이 투입되는
서귀포시 남원읍 서중천
태풍피해복구사업과 관련해
도내 환경단체가 사업 재검토를 촉구했습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오늘(7일) 성명을 통해
서중천 확장사업은
하천 본연의 치수 기능을 없애는 예산낭비 정책이라며
하천의 직선화로 서식 생물 생존도 위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침수 피해를 명분으로 한
하천정비사업은 전면 재검토 돼야 한다며
지역 특성에 맞는 정비지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성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