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제주섬 '꽁꽁'…오후까지 눈 (11시 전화연결)
고민우 기자  |  
|  2018.01.12 09:58
닷새째 이어지고 있는 겨울 한파로
제주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밤사이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 곳곳이 결빙돼 오늘도 출근길 교통혼잡이 빚어졌습니다.

이번 눈은 오후까지 내린 뒤
점차 그칠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보다 자세한 사항은
보도국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고민우 기자.

눈은 좀 잦아들고 있나요?
네. 하염없이 펑펑 쏟아지던 눈은
거세게 몰아쳤다 그쳤다를 반복하더니
지금은 다소 약해졌습니다.

눈과 함께 세차게 불던 바람 역시 잦아들며
제주에 내려졌던 강풍특보는 모두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제주산간에는
여전히 대설특보가 발효돼 있습니다.

현재까지 누적 적설량은
한라산 어리목이 47 센티미터에 이르고 있고
제주시 아라동에도 17 센티미터,
성산도 22 센티미터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어제 이어 오늘도 도로 통제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라산을 횡단하는
1100도로와 5.16도로, 산록도로는
대형과 소형차량 모두 통제됐고,

그 밖에 번영로와 남조로 등 중산간 도로는
대형과 소형차량 모두 체인을 장착해야 운행이 가능합니다.

제주시내 도로 상황도 좋지 않습니다.

어제보다도 더 많은 눈이 내려 쌓였기 때문인데요.

연삼로 등 주요도로 중심으로 제설작업이 이뤄지고는 있지만
도로 곳곳이 결빙돼 차량들은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아침 출근길 극심한
교통혼잡이 이어졌습니다.

제주는 오후들어서도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낮기온이 3도 안팎에 머물 것으로 보이는 만큼
외출하실 때 체온관리에 신경쓰시기 바랍니다.

요 며칠동안 계속됐던 눈 날씨는
오늘 오후까지 이어지다 점차 그칠 전망입니다.

예상되는 적설량은
산간 5에서 15 센티미터,
그 밖에 해안지역에도 최대 5 센티미터 가량의 눈이
더 내릴것으로 예보됐습니다.

다만, 오전에 곳에 따라 폭설이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계속 참고하시는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