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가 사실상 연고지를
제주에 잔류하는 쪽으로 결정했습니다

이달 말 종료되는 제주유나이티드의 연고지 재계약을 협의해 온
서귀포시는
KCTV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이르면 이달 말 재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연고지 계약기간을
종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제주월드컵 주경기장 관리 주체도
서귀포시에서
제주유나이티드가 맡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006년 제주에 둥지를 튼 제주Utd는
당시 10년 연고 계약을 체결했고,
2016년에 계약을 2년 더 연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