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자유한국당 복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원 지사는 오늘 오전
모 라디오 방송의 전화 인터뷰에서 한국당 복당과 관련해
새누리당을 나올 당시
소위 보수 정치세력 탈바꿈을 위한 것이었다며
현재 자유한국당 모습을 보면 아직 한참 멀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민이 더 필요하다며
단순히 선거를 치르기 위해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대해 원 지사는
무조건적인 통합은 정치공학적이라며
지속성과 확장성은 힘들 것이라고 피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