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집중진단 2] 인프라 확충…재원 부담은?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18.08.24 17:34
vod 창 닫기
앵커멘트 없습니다.
개편 1년 동안
버스 노선은 단순화됐고,
버스 대수가 늘면서
교통망은 이전보다
더 촘촘해졌습니다.

제주도는 이제 대중교통 인프라를
확충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도입 이후 버스 교통흐름이 나아진
중앙차로제를 확대 운영하기 위해
설계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립제주박물관부터
노형동 월산마을까지
약 11km 구간이 해당됩니다.

그동안 잠잠했던
복합환승센터 건립계획도
구체화합니다.

대천동 교차로 1만 6천여 제곱미터와
안덕면 동광 육거리 1만 5천 제곱미터가
대상지로 다음달부터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갑니다.

문제는 예상보다
과도한 재정이 투입된다는 점입니다.

올해만 해도
당초 소요 예산은 940억 원
안팎이었지만,

버스 준공영제 손실 보상비와
유류비 인상분 추가 보전,
공영버스 운전원 추가 채용에 따른
인건비 등으로 실제로는
1천 4백억원이 넘고 있습니다.

여기에
앞서 언급한
인프라를 시설하려면
수백억 원이 더 들어갑니다.

돈먹는 하마다, 꼭 필요한 사업이다.
세금을 내는 도민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합니다.

<씽크:이영자/제주시 이도동>
"(횡단보도를) 넘어오지 못해서 버스 못 탈 때도 있어요.
뭐 때문에 이렇게 이중으로 돈 들였나 생각드는데 또 확대하려고 해.
이정도면 충분하지."

<씽크:>
"대중교통은 특성상 시민의 발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사업성을 꼭 따져서 할 수는 없는 것이다."

도의회는
준공영제 운영비 등 대중교통 사업에만
매년 1천 5백억 원에 가까운 지방비를
부담하는 것에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씽크:박원철/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장>
"정책의 긍정적인 측면도 있긴 하지만 과도하게 재정이 투입되는
부분들 특히 논란이 되는 중앙차로제 확대 부분은 좀 더 심도있게
검토해야 될 것 같습니다."

사업 우선순위를 정해 예산을 반영하고
정부 매칭 사업 등으로 재원을 다양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클로징:김용원기자>
"앞으로 추진되는 대중교통 사업에는
막대한 재원이 들어가는 만큼,
국비나 기금 확보를 통해
지방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는
노력들이 필요해 보입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