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집중진단1]'달라진 교통정책' 본격 시행
김수연 기자  |  sooyeon@kctvjeju.com
|  2018.09.21 11:49
vod 창 닫기
월스크린입니다.
-------------영상-------------
여기 보이는 이 파란 차선이
대중교통만 다닐 수 있는 우선차로젭니다.

지난해 8월부터 시행되고 있는데.
시행 1년이 지나도록 제대로 된 단속은 하지 못했습니다.
-------------영상-------------

-------------사진 C.G------------------
하지만, 제주특별법이 개정되면서
버스우선차로제 단속이 이제 본격적으로 이뤄지게 됐습니다.
-------------사진 C.G------------------
-------------사진 C.G------------------
단속 구간은
광양사거리에서 아라초등학교까지,
공항로, 그리고 무수천에서 국립박물관 가로변입니다.
-------------사진 C.G------------------

------C.G----------------
일반 차량이 이 우선차로에서 운행했을 경우
최대 6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C.G----------------
제주특별법 개정으로 바뀌는 게 또 있습니다.


------------사진 C.G-------------------------
지난해부터 제주도가 추진해온
렌터카 총량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됩니다.
------------사진 C.G-------------------------

--------------C.G------------------
지난 2010년 1만 3천여 대였던
도내 렌터카 등록 대수는

지난 2014년 2만여 대,
지난해 3만 2천여 대로

7년 만에 3배 가까이 급증했는데요.

--------------C.G------------------


--------------사진 C.G-------------------
교통난이 감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심해지자
렌터카 대수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한 겁니다.
--------------사진 C.G-------------------

----------------C.G------------------------
지난 2월 제주특별법이 개정되면서
제주도는 전국 최초로
렌터카 등록과 총량을 관리할 수 있는 지역이 됐는데요.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렌터카 대수를 줄이는 정책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C.G------------------------

----------------C.G------------------------
이에 따라
현재 3만 2천대가 넘는 렌터카는
앞으로 2만 5천대까지 줄어들게 됩니다.
----------------C.G------------------------

------사진 C.G------------------
7천 대가 넘는 렌터카가 사라지게 되면서
대중교통 수요가 늘고
교통 흐름이 개선될 수 있다는 기대감은 커지고 있지만,

과도한 규제라는 일부 업체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사진 C.G------------------

----------영상 + 왕자막------------------
본격적인 제도 시행을 앞두고
제주도가 구체적인 렌터카 수급조절계획을 발표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김용원 기자가 이어서 보도해드립니다.
--------------영상-----------------------

URL복사
프린트하기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