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집중진단2] 렌터카 총량제…'기대 반 우려 반'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18.09.21 15:51
vod 창 닫기
앵커멘트 없습니다.
렌터카 수급조절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회의가 열렸습니다.

렌터카 수급조절 위원회는
업계와 교통 전문가, 행정,
법조계 인사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위원회는 수급조절을 위해
렌터카 총량을 설정하고
업체별 감차 계획 등을 확정했습니다.


렌터카 적정 대수는 2만 5천대로
지금보다 7천 대를 줄이는데

연말과 내년 상반기까지
각각 50%씩 감차하기로 했습니다.

업체마다 보유 대수별로
감차율을 차등 적용하는데

예를들어 2천 4백대가 등록된 업체는
감차비율 30%로 내년 상반기까지
720대를 줄여야 합니다.


제주도는
업체별 목표 대수 감차를
자진 유도할 계획입니다.

참여하지 않는 업체는
도지사 권한으로 운행제한 조치를 내리고
위반시에는 차량 한대당 과태료 10만 원씩
부과할 예정입니다.

<씽크:안우진/제주도 교통정책과장>
"감차에 참여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하면 차량 운행 제한을
할 예정이고 법적 권한을 시행하기 보다 서로 노력해서
교통체증 문제를 해소 해나갈 계획입니다."

업계에서는 렌터카 감차로
가격 덤핑과 업체간 과당 경쟁이
근절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씽크:렌터카 업계>
"말도 안되는 가격으로 경쟁하던 것이
조금은 정상화될 수 있지 않을까 희망합니다."

반면 중대형업체들에게 지나친
규제라는 반발도 있습니다 .


차량 총량을 제한하는 것은
도지사 권한을 넘어섰다며
업체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업계별로 상반된 반응을 보이는 가운데
제주도는 내년 초에 용역을 통해
총량제 시행 효과와 경제성 등을
분석할 계획입니다.

<클로징:김용원기자>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렌터카
총량제가 업계 반발 속에
성공하고 있을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