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집중진단2] 공사 중단 장기화…해법 없나
조승원 기자  |  jone1003@kctvjeju.com
|  2018.11.16 13:52
vod 창 닫기
월스크린 이어서
구좌읍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부지.

움푹 패인 땅이
쓰레기 매립장의 모습을 갖췄고,
옆에는 소각장 시설이
건물 외형을 채워가고 있습니다.

매립장은 내년 1월,
소각장은 내년 10월 가동을 앞둔 가운데
현재 공정률은 약 70% 수준.

하지만 중장비들은 가동을 멈춘 채
가만히 서 있고
현장 인력도 보이지 않습니다.

<스탠드업>
"준공에 맞춰 속도를 내야 할 시점인데도
공사는 지난 1일부터
보름 넘게 중단돼 있습니다."

< 공사현장 관계자 >
준공이 임박했기 때문에 마무리 정리작업이 바쁘거든요. 작업에 탄력이 붙어서 착착 진행돼 오다가 갑자기 끊어버리니까 상당히 난감하죠.

공사 중단은
동복리 마을주민과
행정 간 대립에서 촉발됐습니다.

쟁점은
소각시설에서 발생한 폐열을
마을이 사용하는 폐열관로 사업의 수용 여부.

환경자원순환센터를 동복리에 유치할 때
행정이 폐열관로 사업을 약속했지만
이제와서 말을 바꿨다는 게 주민들 주장입니다.

따라서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공사를 저지하며
집회를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 김병수 / 구좌읍 동복리장 >
동복리가 폐열관로 사업을 요구한 게 아니고 유치 과정에서부터 행정에서 추진해주겠다고 약속한 것이고, 이 사업이 있기 때문에

///
주민들이 동의한 것입니다. 다른 법정 지원금, 특별 지원금 등
돈 때문에 찬성한 게 아니고...

반면 제주도는
4년 전 동복리와 맺은 최종 협약서에
폐열관로 사업이 포함돼 있지 않은 만큼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특히 협약서에 따라
지금까지 수백억 원을 지원해준 만큼
100억 원 규모의 폐열관로 사업을
추가로 지원해주기는 어렵다고 강조합니다.


실제로
동복리에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가구당 태양광 발전시설로 14억 원을 비롯해

풍력발전 50억 원, 공동주택 40억 원,
주유소 10억 원 등 210억 원이 지원됐습니다.

앞으로도 100억 원 이상이 더 지원될 예정입니다.


양 쪽의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공사 재개를 위한 협의도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주도가
폐열관로 사업성을 확인하기 위해
타당성 용역을 거친 뒤
그 결과에 따라 결정하자고 제안했지만
주민들이 거절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제주도는 협의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지만
보름 넘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주민들은 다음달 5일까지
집회 기간을 연장 신고했습니다.

공사를 무한정 중단시킬 수 없는 만큼
제주도는 법적인 대응까지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제주시내 매립장이 포화에 다다른 가운데
대체 시설 공사마저 늦어지면서
쓰레기 처리난에 대한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KCTV 뉴스 조승원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