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집중진단2] '환승센터 아웃…공항개발 제한?'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18.12.21 14:46
앵커멘트 없습니다.
제주도는 공항 주변지역
160만 제곱미터를 개발하는 웰컴시티 대신

일부 용도를 제한해 난개발을 막는
성장관리방안으로 계획을 수정했습니다.


내년 상반기 완공될 도로를 경계로 위쪽인
공항과 오일장 인접 지역 60만제곱터를 1구역,

아래쪽, 마을 5곳이 모인 100만제곱미터를
2구역으로 구분했습니다.

공항 소음이 심한 1구역은 주택 건축을 제한하고
2구역에 있던 렌터카 업체 40여개소를
이전하는 방안을 구상 중입니다.

마을이 포함된 2구역도
일부 건축 행위를 제한하고
공원과 주차장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씽크:제주도 관계자>
"렌터카 협회와도 의논하면서 소음에 민감한 시설들은 1구역 쪽으로
유치하고 렌터카가 마을 통행로로 다니면서 민원이 많다보니
계획을 수립하겠다는 취지입니다. "

제주도는
주민과 렌터카 업체들과 협의해
내년 재정비되는 도시관리계획에
용도별로 권장과 허용, 불허 시설 등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1,2구역
160만제곱미터 대부분이
사유지여서 용도 제한에 따른
재산권 문제가 불거질 수 있습니다.

제주도가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을
사실상 백지화한 것도 논란입니다.

제주도는 지난 2015년
공항 주변 14만 제곱미터에
대중교통 체계와 연계한
광역복합환승센터 조성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듬 해에는
국토부 복합환승센터 기본계획에
포함되면서 10% 국비 지원도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토지주와 공항과의 협의 불발로
3년 가까이 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사실상 동력을 잃었습니다.

이제는 사업 자체를 폐기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씽크:허문정/제주특별자치도 대중교통과장>
"공항도 미래 교통수요 관리 측면에서 접근하고 있는데
정말 이게 필요한지까지 같이 고민하겠습니다."

<클로징:김용원기자>
"어설프게 추진하려다 실패한 복합환승센터.
주민 재산권을 침해할 수 있는
공항 주변 성장관리계획 역시
환승센터 전철을 밟지 않을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