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겨울 이겨낸 매화‥봄내음 물씬
변미루 기자  |  bmr@kctvjeju.com
|  2019.02.10 14:03
다가오는 봄소식을 가장 먼저 알리는 건
겨우내 움츠렸다 막 피어나기 시작한 봄꽃인데요

봄의 전령사인 매화가 만개하면서
나들이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변미루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겨울의 끝자락에서 순백의 매화가 고개를 들었습니다.

혹독한 추위를 이기고
봄꽃 가운데 가장 먼저 피어나는 매화.

절개와 지조를 상징하는 봄의 전령사입니다.

버드나무처럼 늘어진 능수매화는 정원을 수놓고
홍매화는 그 빛깔처럼 진한 향기를 더합니다.

<스탠딩 : 변미루>
“포근한 날씨 속에 매화가 꽃망울을 터뜨리면서
다가오는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했습니다.”

관광객들은 매화나무 사이 오솔길을 거닐며
한 폭의 수채화를 즐깁니다.

<인터뷰 : 김소연 이용수 / 서울시 광진구>
"이렇게 꽃 핀 걸 보니까 이제 봄이 오는 것 같네요.
(예쁜 것 같아요. 사진 많이 찍고 가야겠어요.)"

추억 만들기에 바쁜 사람들의 얼굴에
화사한 웃음꽃이 피어납니다.

<인터뷰 : 이영남 윤재환 / 울산시 동구>
"날씨가 맞춰주고 제주까지 오게 됐어요. 참 기분 좋죠. 여기까지 와서 구경도 하고 산보도 하니까 얼마나 좋아요?"

유난히 따뜻했던 겨울,
벌써부터 꽃들이 하나 둘 얼굴을 내밀며
성큼 다가온 봄의 기운을 전하고 있습니다.

KCTV뉴스 변미룹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