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지방선거 더민주 당원명부 유출 사실, 2명 기소
나종훈 기자  |  na@kctvjeju.com
|  2019.02.12 11:50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제주도지사 후보 경선 과정에서 불거졌던
당원 명부 유출 의혹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당원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등이 담겨있는 명부를 주고 받는 등 개인정보유출 혐의로
당시 문대림 후보 캠프 자원봉사자 47살 여성 A 씨와
전직 도의원 61살 여성 B 씨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전직 도의원 B 씨는
지난해 4월 자신의 도의원 경선에서 활용할 목적으로
평소 알고 지내던 A씨로부터
민주당원 명부를 건네받아 활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당초 의혹이 불거졌던
도지사 후보 경선 과정에서 유출된 당원 명부가 사용됐는지
최초로 명부를 유출한 사람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는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