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폐기물 반출 사과"…쓰레기 행정 '엉망'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19.03.14 16:00
제주시가 압축폐기물 해외 반출 사건과 관련해
뒤늦게 사실을 시인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쓰레기 처리와 관리 체계가 부실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명확한 책임 규명이 필요해 보입니다.

보도에 김용원 기자입니다.

지난 2015년부터
봉개 매립장에 쌓인
압축포장폐기물.


모 업체가 2017년
재활용품으로 2천 7백여 톤을
필리핀에 수출했다가 쓰레기로 확인돼
현지에서 반송됐고,

이듬 해에는 처리물량 9천여 톤을 소화하지 못해
야적해 놓은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제주시는 지난 2년 동안 사건을 감추다
최근 논란이 일자 사실을 시인하고
뒤늦게 사과했습니다.

<씽크:윤선홍/제주시 청정환경국장>
"청정이미지 실추시켜 시민 여러분께
송구. 재발방지 위해 철저한 관리 강력한
행정조치 취하겠습니다."

행정의 부실한 사후관리도 드러났습니다.

해외 불법 반출과
계약 물량을 처리하지 못한
업체에 2년 동안 14억 원을 지급했고,
처리 실적은 서류상으로만 확인했습니다.

폐기물 처리내역을 기록하도록 한
전자 정보시스템도 2년 동안 무용지물이었습니다.

<씽크:윤성호/제주시 청정환경국장>
"서류를 주고 받았고 저희는 다 하는 것으로
믿었습니다."

제주시는
현장조사와 지도 감독을
강화하고 문제가 된 처리 업체에게는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올 연말부터
압축폐기물을 동복리 소각장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제주도와
협의하겠다고 덧붙혔습니다.

하지만,
매립장 포화로 쓰레기를 도외로
내보내는 것에만 신경 쓴 나머지,

쓰레기가 어디에서 어떻게
처리되는지는 살피지 않으면서
폐기물 관리에 허점을 드러냈습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