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한경 신창리 해역 유물 발굴조사 착수
조승원 기자  |  jone1003@kctvjeju.com
|  2019.04.11 15:17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한경면 신창리 해역에서
수중 유물 발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수중사진을 이용한
3차원 입체사진 실측 기술을 도입해 수중유적을 기록하게 됩니다.

신창리 유적은
1983년 한 해녀가 금제유물을 신고하면서처음 알려졌으며
제주도와
제주대박물관이 1997년 조사에서
중국 남송시대 청자를 확인한 바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유적의 성격을 규명하고
제주도가
중세 해상교역로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밝혀낸다는 구상입니다.

<사진>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