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집중진단2] 정부와 대립각 뚜렷 ... 달라진 원지사
양상현 기자  |  yang@kctvjeju.com
|  2019.04.12 16:16
김용원 기자 리포트 이어서
원희룡 지사는 최근 도정질문에서
제2공항과 관련해
정부를 향해 작심 발언을 날렸습니다.

제2공항 갈등 해결에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이 사업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는
차라리 하지 않겠다고
대놓고 얘기하라고 발언수위를 높였습니다.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국책사업임에도
국토부도 적극적이지 않고
또 이렇다할 진척없이
같은 논란에
논란만 반복된데에 따른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으로는
현 정부와 같은 노선이 아님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는 분석입니다.

바른미래당 탈당 후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한 후
그동안 신중한 정치행보를 보였던
원희룡 지사가
최근 조금씩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실제 원 지사는 이달 초 서울에서 열린
중도보수세력으로 조직된 한 모임에 참석해
정치적인 발언을 했다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나는 선이고 너는 악이다'"

"제주도는 현재 집권세력이 텃밭처럼 여기면서
더더욱 눈 뜨고
할 말을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등
논란을 불러일으킬만한
발언으로 도마에 오르고 있습니다.

중앙정치로 서서히 눈을 돌리느게 아니냐는 시각도 나오고 있습니다.

씽크)원희룡 제주도지사(지난 1일, '플랫폼 자유와 공화' 출범식장)
제주도는 집권세력 텃밭처럼 여기면서...

이번 도정질문 역시 원 지사는
정치적 논란을 떠나
각종 현안마다 의회와 대립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물론 소신발언으로 받아들일 수 있고
또 일부 의원이
억지 주장을 내놓는 사례도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TV를 지켜보는 제주도민으로서는
주요 현안에 대해 혼란스러울 수 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도청 내 소통담당 부서가 있고
의회협력 부서가 있지만
제대로 돌아가고 있는지 의문입니다.

그 어느 지역보다 많은 현안을 갖고 있고
또 녹록치 않은 현실속에

지난해 지방선거에 나오면서 강조했던
"제주도민만 바라보겠다"던
원 지사의 발언이 새삼 크게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KCTV 뉴스 양상현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