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집중진단2] 헬스케어타운 해법 없나?
양상현 기자  |  yang@kctvjeju.com
|  2019.04.19 15:39
### 김용원 기자 리포트 이어서
녹지그룹은
중국 현지 자본 조달이 어려워지자
국내 금융기관을 통해
부족한 투자금을 마련할 계획이었습니다.

이를 위한 현장 실사까지 진행됐지만
이번 녹지병원 허가 취소 처분으로
사실상 국내 자본 유치 가능성은 낮아졌습니다.

JDC도 신규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헬스케어타운내 JDC 사업부지 6만여 제곱미터에
전문병원 투자 유치는 수년째 이뤄지지 않고 있고
이번 녹지병원 사태로
외국기업이 투자할 가능성도 더욱 낮아졌습니다.

여기에 녹지그룹의 추가 법적 대응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

이미 내국인 진료 제한 조건부 허가 취소 소송을 제기한 데 이어

병원 허가 취소 처분에 대한 행정소송,
그리고 개원 허가 지연에 따른
8백억 원대 손해배상 소송 가능성입니다.

제주도는 소송과 별도로
녹지병원 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습니다.

대안으로 제시된 공공병원 전환은
예산과 인력이 관건이라며
더이상 정부가 손을 놔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씽크:원희룡 지사/지난 9일 도정질문>
"(공공병원) 운영의 지속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그에 따른 전문가,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 국민연금 이런 책임있는 기관들의 업무협약에 의한 공동책임 아니고는 운영할 방법이 없습니다."





JDC도 새 이사장 취임 이후
녹지그룹 총재와 만나
공사 재개방안을 협의하는 등 사업 정상화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씽크:문대림 /JDC 이사장>
"녹지그룹과 제주도를 연결시키는, 재판 이외의 돌파구를 찾는 작업들을 착실히 해 나가겠다는 말씀 드리고 조금 기다려줬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아직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영리병원 도입에 반대하고 있고
최근 제주도를 바라보는 시각도 달라졌습니다.

만약 공공병원으로 전환하려면 세금투입이 불가피하고
정부 지원이 있어야 하지만
사실상 난색을 표명하고 있어
4자 협의체 구성 조차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의 선도프로젝트의 하나로
의료관광 활성화라는 기대속에 출발했던
제주헬스케어타운은 이렇다할 해법 없이
예래휴양단지의 전철을 밟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KCTV 뉴스 양상현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