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년 절반은 '결혼 미온적'…여성이 더 부정적
양상현 기자  |  yang@kctvjeju.com
|  2020.09.28 10:26
영상닫기
제주도내 미혼청년의 절반 정도는 결혼에 대해 미온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이 최근 도내 20살에서 39살까지의 미혼청년 400명을 대상으로 결혼과 출산에 대한 설문조사결과 응답자의 57.8%가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라는 미온적인 답변을 보였습니다.

특히 결혼에 대한 부정적이나 미온적인 경우는 청년 여성이 26.3%로 남성 11.1% 보다 갑절 이상 높게 나타났습니다.

또 어떤 상황이 되면 결혼할 것인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직장의 안정이 28.3%로 가장 높았고 다음이 결혼할 사람이 생기면 27.8%, 이어 결혼자금 마련 21.4%로 응답했습니다.

자녀 필요성에 대해서는 55.8%가 긍정적으로 답한 반면 33%는 있든 없든 상관 없다는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