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 양지공원 사전예약제 분산 효과
양상현 기자  |  yang@kctvjeju.com
|  2020.09.29 10:54
영상닫기
코로나 방역을 위해 도입한 양지공원의 사전예약제가 추모객 분산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번 추석연휴기간에 양지공원 3개 봉안당을 대상으로 하루 세차례, 한번에 100가족까지만 입장을 허용하는 총량사전예약제를 시행했습니다.

지금까지 추석 당일에만 추모객이 몰렸으나 이번 접수결과 추석 당일 70%의 예약률을 보인 가운데 전날인 내일(30일) 36%, 추석 다음날인 2일 43%, 3일에도 7%를 보여 분산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제주도는 앞으로 설날이나 윤달기간에도 총량 사전 예약제 시행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