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진단] 시작부터 꼬인 '여론조사'…해법 없나?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20.11.27 16:00
영상닫기
제주도와 도의회 갈등해소특위가 제2공항 여론조사에 합의했지만 조사 문항과 방법을 놓고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연말까지 어떻게든 결론을 내려야 하지만 최근에는 여론조사 중립성 논란까지 제기되면서 사태는 더욱 꼬이고 있습니다.

또 다른 갈등만 확산하는 모양새입니다.

최형석, 김용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특위는 이달 초 제2공항에 대한 도민 여론조사 추진에 합의했습니다.

국토부의 의지 없이는 주민투표를 할 수 없고 공론조사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여의치 않게 되면서 나온 대안이었습니다.

어렵사리 여론조사로 의견이 모아졌지만 세부 내용을 놓고는 여전히 결론이 나지 않고 있습니다.

제2공항 찬반 문항 외에 현 제주공항 활용안을 포함시키는 것에 대해 여론조사 실시 주체간 평행선을 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무 협의로 조율하겠다고 했지만 보름 넘게 합의점은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국토교통부가 공식 입장을 내고 현 공항 활용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최근 밝혔습니다.

기상 여건과 포화도,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할 때 채택할 수 없는 대안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여론조사와 관계 없이 현공항 확장은 할 수 없다고 못 박은 셈입니다.

제주도는 찬반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제2공항 추진, 포기, 원점 재검토 가능성까지 시사했습니다.

<이상헌 / 제주특별자치도 공항확충지원단장>
"안되는 쪽으로 결론이 난다면 정부 입장에서는 다시 제주지역 항공 인프라 확충 방안에 대해서 타당성을 검토하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겠죠."

또 다른 쟁점인 여론조사에 성산읍 주민 가중치를 얼마나 부여하는 지도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은 상황.

핵심 사안에 대해 접점을 찾지 못하면서 2공항 여론수렴 절차는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습니다.

KCTV뉴스 최형석입니다.



제2공항 여론조사와 맞물려 또 다른 논란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제주도가 제2공항 추진에 대한 정보를 담은 홍보 책자 2만여 부를 읍면동 주민센터에 배포한 것이 발단이 됐습니다.

제주도의회는 민주당 의원을 중심으로 관권 개입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여론조사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제주도가 의도적으로 찬성 분위기를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희현 / 제주도의회 의원>
"홍보해서 도민 여론 찬성 여론 조사 시기적으로 엄청 잘못돼... 사전에 일을 안하다가 여론조사 하겠다고 하니까 책자 만들어서 홍보하는게 행정이 이렇게 하면 안된다는 것이다"

도의회는 중립성 차원에서 홍보물을 모두 수거하라고 주문했지만 제주도는 팩트를 근거로 한 기본적인 정보 전달과 홍보는 불가피하다고 맞섰습니다.

<송창권 / 제주도의회 의원>
"단장님. 지금 배부된 모든 책자들 다 수거해라. 그리고 관권 개입 여론조작 느낌 들지 않도록 공정하게 해라."

<이상현 /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
"조사 형식 방법 공정 객관. 하지만 추진 입장은 누구나 다 아는 것이고 대외적 여건 봤을때 국토부 보도자료 조차도 언론이 안실어. 기본적인 사실관계 홍보는 필요합니다."

공항 반대단체들도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도청 앞에서 홍보 책자를 찢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여론 조작 행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강원보 / 제2공항 반대대책 위원회>
"이런 작태가 여론 공종하게 할 수 있는 수렴 방안이냐 . 막무가내 홍보활동 하지 말아야 한다."

더 큰 문제는 도민 여론수렴을 할 물리적 시간이 턱 없이 부족하다는 겁니다.

제2공항 갈등해소 특위 활동 기한이 연말이면 종료될 뿐 아니라 지난 몇년 간 규제해 온 성산읍 개발행위 제한 조치도 다음 달 중순이면 해제되기 때문입니다.

그 전에 여론조사가 마무리 되지 않을 경우 지역 사회 더 큰 혼란과 갈등이 우려됩니다.

제주도의회 갈등해소 특위는 수일 내로 자체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지만 이미 사이가 틀어진 제주도와 접점을 찾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고자 추진하려던 여론조사지만 각종 논란으로 얼룩지면서 갈등만 재확인하고 있습니다.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