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요청·무보수' 발언 놓고 법정 공방
문수희 기자  |  suheemun43@kctvjeju.com
|  2020.12.02 17:06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에 대한 2차 공판이
오늘(2일) 오후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 심리로 진행했습니다.

송재호 의원 측 변호인은
문제가 된 오일장 선거 유세 발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4.3 추념식에 참석해
특별법 개정을 약속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발언은 허위가 아니며
검찰이 전체 발언의 맥락을 무시한 채 기소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재직 당시 무보수로 근무했다는
발언과 관련해서도
방송 토론 중 즉흥적으로 나온 발언일 뿐
허위사실을 표명한 것은 아니라고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두 발언 모두
선거에 당선될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공표한 것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재판부는 오는 23일 3차 공판을 열고
검찰과
변호인이 신청한 증인 4명에 대한 심문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