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제 풀리자마자 아수라장 된 1100도로
김수연 기자  |  sooyeon@kctvjeju.com
|  2021.01.14 16:35
영상닫기
한파가 물러난지 사흘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지대가 높은 산간에는 여전히 눈이 쌓여 있는 곳이 있는데요.

오늘에서야 통제가 풀린 1100도로는 길가에 남아 있는 눈에다 불법 주정차까지 극성을 부리면서 교통사고까지 발생하는 등 몸살을 앓았습니다.

보도에 김수연 기잡니다.

한라산 어리목 입구에 제설차와 버스, 렌터카들이 뒤엉켜 있습니다.

제설작업이 완료되지 않은 눈길 위를 지나가려다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난 겁니다.

양 옆에 갓길 주차된 차량들로 인해 도로가 꽉 막히면서 렌터카가 순찰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마주서있던 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길가에 주차돼 있던 렌터카를 들이받는 2차 사고가 잇따르기도 했습니다.

<버스 기사>
"렌터카를 뒤로 빼라고 해서 빼다가 그 차도 미끄러져서 경찰차를 받아버리고 저는 이 눈 때문에 못 빠져나가서…. 이 눈만 싹 밀어버렸으면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그리고 양쪽으로 불법 주차되니까 이게 통행이 안 되는 거예요."

<렌터카 이용자>
"등산하러 왔는데 저희가 왔을 때는 공간이 충분할 것 같아서 세운 건데 근데 옆쪽에 주차했는데 다들 거기 세우면 안 된다고 말씀을 하셔서…."

사고 수습 이후에도 교통혼잡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도로 한 차선을 모두 차지한 불법 주차 차량에다 주행하는 차량이 뒤엉키면서 이 일대는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도로통제가 풀렸다는 소식에 차량들이 끊임없이 들어오고 양옆에 쌓인 눈과 주차된 차량들로 통행 공간을 찾지 못하면서 도로가 꽉 막힌 겁니다.

오랜 시간 정체가 이어지자 고성이 오가기도 합니다.

일주일여만에 1100도로 통제가 풀렸지만, 교통정리가 되지 않은 도로에 한꺼번에 많은 차들이 몰리면서 종일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KCTV뉴스 김수연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