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문수희 기자  |  suheemun43@kctvjeju.com
|  2021.01.15 09:29
영상닫기
제주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순서 픽 입니다.

이번주 제주에서 가장 화제가 된 소식은 바로 희대의 도난 사건, '사라진 145억 원' 입니다.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며 사라졌던 돈의 행방과 범행에 가담한 인물들이 추려졌죠.

하지만 이 사건, 의문점이 한둘이 아닙니다.

가장 궁금한건 바로 이 어마어마한 돈의 정체인데요.

람정 측에서도 돈의 출처나 용도는 명확히 밝히지 않으면서 여러 썰이 돌고 있습니다.

사건 초기부터 돌았던 썰은 기업의 비자금이라다, 라는 얘기가 있었고요.

양지혜 전 회장의 활동비라는 썰도 있슴돠.

최근에는 양 전 회장이 고객의 돈을 빼돌리기 위해 자신의 오른 팔이자 금고지기인 말레이시아 여성을 이용했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마지막 썰이 설득력이 있어 보입니다.

아무튼 이 영화같은 사건의 결말과 그 배후가 무척이나 궁금해 집니다.

앞으로 결과에 주목되는 사안 또 있죠.

바로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인데요.

제주도와 의회가 결국 제2공항 여론조사를 제3의 기관인 언론사를 통해 진행하기로 합의하고 국토부 역시 결과를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이런 주요정책을 언론사 여론조사에 맡긴다는 것 자체가 논란입니다.

도민들도 같은 생각인 것 같은데요.

관련 기사 댓글을 보니,

"국책사업을 언론사 여론조사에 맡긴다는 건 무슨 경우인 가요?"

"과반수가 답은 아니다..."

"여론조사 할거면 사업 초기에 했어야지 이제와서 의미없다," 등등의 반응 보이고 있습니다.

마지막은 마음 따뜻해지는 소식으로 힐링 좀 해야겠습니다.

서귀포시 서홍동에서 작은 학원을 하고 계신 분이 저희 보도국에 훈훈한 사연 하나를 제보를 해주셨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들어보시죠.

봉투안에 담긴, 수표.

그건 돈이 아니라, 세상 그 어느 것보다 값진 마음이겠죠.

코로나19로 지칠대로 지친 요즘.

이런 마음 따뜻한 이웃이 우리 주변에 있기에 버티는게 아닐까요...? 지금까지 픽이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