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늦은 학사모…"일 - 학업 병행"
이정훈 기자  |  lee@kctvjeju.com
|  2021.02.23 15:46
영상닫기
배움의 기회를 놓친 이들에게 대학 졸업의 길을 열어주기 위해 제주에서 처음으로 설립된 제주대학교 미래융합대학이 첫 졸업생을 배출했습니다.

부동산학이나 노인실버 등 전문적이고 실용적인 학문을 배울 수 있어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입학 경쟁률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이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학위수여식이 열린 제주대학굡니다.

학사모를 던져 올리며 자축하는 졸업생들이 조금은 특별합니다.

지난 2016년 처음 개설된 미래융합대학 부동산학과 첫 졸업생들입니다.

조금은 늦은 나이에 4년 동안 남모르게 학업에 전념해 졸업의 영광을 만끽하는 순간입니다.

졸업생 가운데는 퇴직을 앞둔 공무원부터 부동산, 금융인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이들이 많습니다.

<장영삼 / 제주대 미래융합대학 부동산학과 졸업생>
"(퇴직이) 1년 남았는데 정년 퇴임하고 일을 하기에 좋은 공부여서 열심히 하게 됐습니다."

미래융합대학은 만 30살 이상 성인이나 고교 졸업 후 취업자들이 정규 학사학위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제돕니다.

특히 학점은행제를 통해 일과 학업을 병행할 수 있어 갈수록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소연 / 제주대 미래융합대학 부동산학과 졸업생>
"본인이 조금 더 열심히 하고 싶으면 주말에 와서 공부할 수도 있고 시간을 자유롭게 할 수 있고 학점제라서 원하는 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실제 부동산학과의 경우 개설 첫 해 일반전형에서 3대 1의 입학 경쟁률을 보였지만 올해는 8대 1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적지 않은 졸업생들이 대학원에 입학하는 등 더 깊은 배움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남진열 / 제주대 미래융합대학장>
"평소에 공부하고자 하는 의욕이 미래융합대학에 와서 공부를 하는 과정에서 대학원에 진학하고자 하는 생각을 만들어준 것이 가장 큰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남들보다 조금은 늦었지만 자신이 맡고 있는 분야에서 묵묵히 전문성을 키우고 틈틈히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이들의 학업 열정이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KCTV 뉴스 이정훈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