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공원 민간특례 전직 공무원 투기 정황"
조승원 기자  |  jone1003@kctvjeju.com
|  2021.04.13 15:39
영상닫기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을 둘러산 논란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전직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 정황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시민사회단체가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는데, 해당 공무원들은 사실 무근이라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조승원 기자입니다.

제주시 건입동의 한 임야.

중부공원 민간특례 사업 부지에 속한 땅입니다.

이 가운데 약 1만 제곱미터 규모 필지에 전직 공무원과 관련된 투기 정황이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해당 부동산 등기를 확인한 결과 일본에 거주하는 공동 소유자 6명의 부지가 지난 2017년 7월 동시에 거래됐습니다.

매입한 쪽은 건설업체 2곳과 개인 5명 등 모두 7명.

이 가운데 1명의 지분이 2019년 3월 아들 A씨 등 일가족 4명에게 증여됐습니다.

투기 의혹은 증여받은 A씨가 2018년 퇴직한 전직 공무원이라는 데서 불거졌습니다.

문제를 제기한 시민단체는 한날 한시에 일본인 소유 부지가 분할 거래된 점, 증여된 몇달 뒤 중부공원이 민간특례 사업 부지로 결정된 점 등이 의심스럽다고 지적합니다.

<홍영철 /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
"2017년도에 갑자기 매입해서 분할 증여한 것은 증여세를 낮추기 위한 꼼수로 보일 수 있고 그렇게 본다면 고위 공무원 A씨가 증여자의 차명으로 구입했을 가능성이 상당하다."

지난 2007년 중부공원 내 2천 500여 제곱미터 규모의 다른 토지를 세 차례에 걸쳐 경매로 매입한 일도 투기라는 의혹이 나옵니다.

시민단체는 토지를 매입한 인물이 도시계획부서에서 오래 근무한 전직 공무원 B씨의 친인척이라며 B씨가 개발 정보를 취득해 차명으로 토지를 산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홍영철 /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
"제주시부터 제주도까지 공무원 생활의 상당 부분을 그런 지위(도시계획)에 있었다면 이에 대한 사전 정보가 있지 않았을까…."

이에 대해 전직 공무원 A씨는 모친이 가족에게 주려고 구입한 땅을 증여한 것이라며 제기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공무원 B씨도 경매로 토지를 산 인물을 모르며 근무하던 부서에서는 민간특례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사자들이 투기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는 가운데 시민단체는 관련 내용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KCTV뉴스 조승원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