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되는 빈집…대책은 '공염불'
허은진 기자  |  dean@kctvjeju.com
|  2021.05.08 14:18
농어촌 지역이나 원도심에 가면
아무도 살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는 빈집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오랜 시간 방치되면서 미관을 해칠 뿐 아니라
범죄 위험성을 높이고
나아가 주민들로 하여금
마을을 떠나게 하는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행정에서 대책을 마련한다고는 하지만
실제 가시적인 성과는 없습니다.

문수희 기자의 보돕니다.

카메라포커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