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파두리성 동문 위치 첫 확인…
조승원 기자  |  jone1003@kctvjeju.com
|  2021.10.14 10:54
제주도 사적으로 지정된 항파두리 항몽 유적에 대한 발굴조사에서 성의 동문이 있던 자리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제주도는 지난 6월부터 착수한 6차 발굴조사에서 항파두리 외성의 축성 구조와 기법, 규모 등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성의 동문이 있던 자리인 동문지와 함께 문기둥 홈이 남아 있는 문초석도 처음으로 발견됐습니다.

제주도는 1271년 구축된 항파두리 토성의 구조와 성문 관련 시설 등을 연구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이 마련됐다며 내일(15일) 항몽유적지에서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