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일 시인, 두 번째 시집 '멍' 발간
김석범 보도국 국장  |  ksb@kctvjeju.com
|  2022.05.13 11:48
영상닫기
제주출신의 부정일 시인이 두 번째 시집 '멍'을 펴냈습니다.

이번 시집은 모두 4부로 나눠 59편의 시가 담겼는데 황혼기의 내면부터 시인의 삶과 함께한 이들의 이야기, 그리고 제주도민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4.3 등이 담겨 있습니다.

도내 최장수 문학동인 한라산문학회를 이끌고 있기도 한 부정일 시인은 첫 시집을 펴낸 지 5년 만에 새로운 시집을 발간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