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풍에 물놀이 사고 잇따라…하루동안 11명 구조
문수희 기자  |  suheemun43@kctvjeju.com
|  2022.06.27 15:51
영상닫기
순간적인 돌풍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제주도내 해수욕장에서 물놀이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오후 6시 10분 쯤 제주시 협재해수욕장에서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즐기던 40대 남성 A씨 등 4명이 갑작스런 돌풍에 외해로 떠밀려갔습니다.

이보다 앞선 5시 10분 쯤 같은 장소에서 9살과 10살 여자 어린이 두명이 파도에 떠밀려 가는 등 어제 하루만 모두 11명이 해상에서 표류됐다 구조됐습니다.

해경은 최근 갑작스런 돌풍과 조류 변화로 순식간에 외해로 떠밀려 갈 수 있는 만큼 물놀이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