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빅스텝'에 제주 가계이자 9백억 원 증가"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22.07.15 11:18
영상닫기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기준 금리를 0.5% 포인트 올린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제주지역 가계 대출 부담도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가계 대출 잔액은 17조 3천 억 원으로 기준금리가 0.5% 포인트 인상되면 이자 부담액이 9백억 원 정도가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이는 제주지역내 총생산 GRDP의 0.4%가 늘어나는 규모로 가계 대출 부담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소상공인 운영자금까지 고려하면 이자 부담이 더 늘어날 수 있다며 금리 인상에 따른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