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정 개정안에 4·3 기술 근거 명시해야"
양상현 기자  |  yang@kctvjeju.com
|  2022.12.09 15:10
영상닫기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오임종 제주 4.3 희생자 유족회장은 오늘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부의 2022 교육과정 개정안에 제주 4.3의 기술 근거를 확실하게 명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제주 4.3은 74년간 질곡의 세월로 이어진 어둠을 이겨내고 희생자 보상 개시와 직권재심을 통한 명예회복이 이뤄지면서 새로운 과거사 해결 모델로 자리매김하는 대전환을 맞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기존 교육과정에 명시됐던 4.3이 삭제되면서 잘못된 역사를 되풀이할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교육부는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정책을 바로 세우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만약 이같은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잘못된 과거로 역행하는 역사적 오점으로 기록될 것이자 엄청난 반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