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2  |  김수연
문화가 소식입니다. 제주 한라산의 옛 산악문화의 모습이 담긴 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지금은 상상할 수 없는 당시의 모습들을 오랜 흑백사진을 통해 선보이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제주에 본격적인 산악문화가 시작된건 1960년대 4.3으로 인한 입산 금지 문화가 사라지고 한라산으로 향하는 작은 산간도로가 생겨났습니다. 모닥불로 밥을 지어 먹던 탐방객들의 모습이 한장의 흑백사진 속에 남아 있습니다. 철쭉제가 펼쳐지는 날이면 백록담 안에 도민들의 끝없는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한라산에서 야영이 가능했던 1970년대. 텐트로 가득 차 있는 백록담의 모습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지금과는 다른 한라산의 옛 산악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한라산국립공원 산악박물관에서 마련한 '그때, 그 한라산' 사진전입니다. 194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시대별 한라산의 풍경을 살펴볼 수 있는 흑백사진 19점이 전시돼 있습니다. <인터뷰 : > " " 1949년 영실 기암의 초가 암자와 1958년 서귀포 서홍동에서 바라본 겨울 한라산의 풍경 등 쉽게 볼 수 없었던 자료 사진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바로 옆 상설전시장에서는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최초의 한국인 고상돈 산악인의 유품 등 다양한 산악 관련 전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클로징 : 김수연> "옛 한라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살펴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6월 20일까지 이어집니다. KCTV뉴스 김수연입니다."
이 시각 제주는
  • 1가구당 1인 심폐소생술 교육
  •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도민을 대상으로 한 심폐소생술 교육을 강화합니다. 이를 위해 한라대학교 응급의료교육원과 제주대학교에 위탁해 다음달부터 1가구당 1인 심폐소생술 교육이수를 목표로 진행합니다. 특히 전문가와 일반인 과정으로 나눠 짧게는 80분에서 많게는 4시간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합니다. 심 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경우 생존율이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 2019.04.18  |  양상현
  • '하이퐁' 김경태, 케이블TV SO특별상 수상
  • 2019년 케이블TV 방송대상 시상식에서 KCTV 제주방송의 '하이퐁 세가족'에 출연한 김경태씨가 SO 특별상 부문 지역파트너스상을 수상했습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오늘(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전국의 케이블TV 방송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케이블TV방송대상 시상식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경태씨는 KCTV 제주방송에서 지난해 방송한 <하이퐁 세가족>에 출연해 지역방송의 품질 향상과 다문화가정의 인식전환에 기여한 공로로 SO특별상 지역파트너스상을 수상했습니다. 김경태씨는 KCTV 제주방송에서 방영된 <농사의 신>, <하이퐁 세가족>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약하고 있습니다.
  • 2019.04.18  |  오유진
  • 도립 서귀포관악단, 23일 기획공연
  • 제주도립 서귀포관악단이 오는 23일 저녁 7시 30분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기획공연을 개최합니다. 이번 공연은 목관앙상블, 금관앙상블과 함께 모짜르트와 바흐 등이 작곡한 걸작들을 연주합니다. 특히 서귀포합창단 남성중창단이 특별 출연해 대중에 잘 알려진 곡들을 선보입니다. 공연은 전석 무료공연으로 6살 이상 관람 가능합니다.
  • 2019.04.18  |  최형석
  • 제주도체육회, 도민체전 영상콘테스트 개최
  • 제주도체육회가 제53회 제주도민체육대회 영상 콘테스트를 개최합니다. 주제는 도민체육대회 개회식과 폐회식, 그리고 각 종목별 경기나 응원하는 내용으로 동영상 53초 분량입니다. 응모 기간은 모레(19일)부터 사흘동안으로 휴대폰으로 촬영한 내용을 제주도민체육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합니다. 당선작 6개 작품에는 100만원의 제주사랑상품권이 지급됩니다
  • 2019.04.17  |  이정훈
  • 책 읽는 제주시 '올해의 책' 선포식 열려
  • 책 읽는 제주시, 올해의 책 선포식이 오늘(14일) 제주시 우당도서관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행사에서는 제주시민 투표로 선정된 '나무철학'과 '아몬드', '홍다미는 싸움닭' 3권을 올해의 책으로 선포하고 독서릴레이 첫 번째 주자에게 책이 전달됐습니다. 특히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작가와의 북 토크가 진행돼 독자들과 뜻 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와함께 행사장 주변에는 책 읽기를 주제로 독서체험프로그램과 북 플리마켓, 전시부스 등이 운영됐습니다. <촬영>
  • 2019.04.14  |  조승원
KCTV News7
01:59
  • [문화가] 예전 한라산 모습은?
  • 문화가 소식입니다. 제주 한라산의 옛 산악문화의 모습이 담긴 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지금은 상상할 수 없는 당시의 모습들을 오랜 흑백사진을 통해 선보이고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제주에 본격적인 산악문화가 시작된건 1960년대 4.3으로 인한 입산 금지 문화가 사라지고 한라산으로 향하는 작은 산간도로가 생겨났습니다. 모닥불로 밥을 지어 먹던 탐방객들의 모습이 한장의 흑백사진 속에 남아 있습니다. 철쭉제가 펼쳐지는 날이면 백록담 안에 도민들의 끝없는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한라산에서 야영이 가능했던 1970년대. 텐트로 가득 차 있는 백록담의 모습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지금과는 다른 한라산의 옛 산악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사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한라산국립공원 산악박물관에서 마련한 '그때, 그 한라산' 사진전입니다. 194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시대별 한라산의 풍경을 살펴볼 수 있는 흑백사진 19점이 전시돼 있습니다. <인터뷰 : > " " 1949년 영실 기암의 초가 암자와 1958년 서귀포 서홍동에서 바라본 겨울 한라산의 풍경 등 쉽게 볼 수 없었던 자료 사진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바로 옆 상설전시장에서는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최초의 한국인 고상돈 산악인의 유품 등 다양한 산악 관련 전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클로징 : 김수연> "옛 한라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살펴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6월 20일까지 이어집니다. KCTV뉴스 김수연입니다."
  • 2019.04.12  |  김수연
KCTV News7
02:20
  • 6경기 '무승' ..."홈서 반드시 첫승!"
  • 개막 후 여섯 경기째 승리 소식이 없는 제주유나이티드가 모레(13일) 홈 개막전에서 첫승에 도전합니다. 그동안 원정 경기에서의 부진함을 씻고 제주도민 앞에서 치르는 홈 5연전을 통해 반등을 모색한다는 각오입니다. 보도에 조승원 기자입니다. 겨울 동안 적막하던 제주종합경기장이 모처럼 활기를 띕니다. 프로축구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들이 모레(13일) 홈 개막전을 앞두고 쌀쌀한 날씨에도 훈련에 한창입니다. 홈 구장인 서귀포 월드컵경기장의 잔디 보수로 인해 제주종합경기장에서 훈련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낯선 구장에서의 훈련이지만 선수들의 각오는 그 어느 때보다 필사적입니다. 올 시즌이 개막한 뒤 6경기를 치르는 동안 단 한 경기도 이기지 못하고 4무 2패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체 12개 팀 가운데 유일하게 승리가 없는 만큼 제주도민 앞에서 치러지는 홈 5연전을 반등의 기회로 삼겠다는 각오입니다. <조성환 감독 인터뷰> "원정 피로도가 있었는데 홈에서는 다를 것..." 홈 개막전 상대는 지난 시즌 우승팀인 전북.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되지만 그동안 부상으로 이탈했던 주축 선수들이 복귀하면서 첫 승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윤일록 인터뷰> " " 올 시즌 제주로 둥지를 옮긴 용병 아길라르 역시 홈 팬 앞에서 무승 행진을 끊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습니다. <아길라르 인터뷰> " " 2년 만에 제주종합경기장에서 홈경기를 치르는 제주유나이티드가 목마른 1승의 갈증을 풀어줄지 주목됩니다. KCTV뉴스 조승원입니다.
  • 2019.04.11  |  조승원
  • 한경 신창리 해역 유물 발굴조사 착수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한경면 신창리 해역에서 수중 유물 발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수중사진을 이용한 3차원 입체사진 실측 기술을 도입해 수중유적을 기록하게 됩니다. 신창리 유적은 1983년 한 해녀가 금제유물을 신고하면서처음 알려졌으며 제주도와 제주대박물관이 1997년 조사에서 중국 남송시대 청자를 확인한 바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유적의 성격을 규명하고 제주도가 중세 해상교역로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밝혀낸다는 구상입니다. <사진>
  • 2019.04.11  |  조승원
위로가기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