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3(fri)  |  김동국
Construction of 'Statue of Peace' promoted in Seogwipo City Inaugural general meeting to be held through social media In commemorat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late (김학순) Kim Hak-sun's official testimony on behalf of the comfort women victims, the construction of ‘the Statue of Peace’ is being promoted in Seogwipo City. The Seogwipo City Statue of Peace promotion committee will hold an inaugural general meeting through social media on the 14th to discuss the location of the statue, construction date and to seek ways to raise project funds. At the same time, they plan to carry out activities to foster correct historical awareness for future generations to prevent them from forgetting the inhumane atrocities that existed in the Japanese military’s comfort women system and the sacrifices of the many victims. Meanwhile, the Statue of Peace in Jeju was first erected in 2015 at (방일리) Bangili Park in Nohyeong-dong, Jeju City. 5. 서귀포시에도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 고 김학순 할머니의 위안부 피해 공식 증언 30주년을 맞아 서귀포시민을 중심으로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추진됩니다. 서귀포시 평화의소녀상 세움 추진위원회는 오는 14일 SNS를 통해 창립총회를 열고 평화의 소녀상 건립시기와 장소, 제작비용 마련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반인권, 반역사적 만행과 피해자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미래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조성하기 위한 활동도 펼칠 계획입니다. 한편, 제주지역의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2015년 제주시 노형동 방일리 공원에 처음으로 세워졌습니다.
이 시각 제주는
  • Price Growth Rate Highest in 13 Yrs
  • Price Growth Rate Highest in 13 Yrs Shoppers browse through Jeju’s (동문) Dongmun Traditional Market, checking prices here and there as they go. But skyrocketing prices mean that, more often than not, their purses and wallets remain firmly closed. INTERVIEW Choi Jeong-won / Shopper - Samyang-dong, Jeju City I’m here for groceries, but now I’m hesitating. Vegetable prices, like those for watercress, lettuce, and perilla leaves have hiked. The spiraling cost of food is hoisting us consumers hard. The price of pork, which usually sat at around 30,000 won per kilogram, has now ballooned far beyond 40,000 won. INTERVIEW Kim Chun-ae / Owner, butcher shop Pork prices are up between 60 and 70%. (How much is it per kilogram?) Between 45,000 and 48,000 won. I think it’s the highest price ever. It’s hard for both consumers and sellers. Prices in Jeju are soaring. The (호남) Honam Regional Statistics Office says that consumer prices in Jeju increased by 5.5 percent last month. That’s the biggest jump in more than 13 years, ever since the 2008 financial crisis. Consumer prices have now grown at a 5-point-something rate for two consecutive months. The consumer sentiment index, which represents perceived prices, was at 109.16, up nearly 6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prices are continuing to rise for most items except fresh food. Manufactured goods, which includes gasoline and diesel, saw the consumer price index rise 9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 the highest among all sectors. The service sector rose 3.5 percent, and agricultural, livestock, and fishery goods increased by 1.9 percent. Among this last sector, prices of imported beef were up 17.8 percent, while pork was up 10 percent. The Honam Regional Statistics Office says prices here have risen as the cost of many manufactured goods, including oil, have soared due to the war between Russia and Ukraine. The office predicts that prices will continue to rise for the time being, due to a supply shortage of both raw materials and grain. 제주 소비자물가 상승률, 13년 만 최고치 한 손에 지갑을 든 채 장을 보기 위해 시장을 찾은 시민들. 곳곳을 둘러보며 물건을 사려다가도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선뜻 지갑이 열리지 않습니다. <인터뷰 : 최정원 / 제주시 삼양동> "일단은 (장보러 와도) 뭘 사야 되나 하고 망설여지는 것도 있고. 특히 채소가 많이 올랐어요. 미나리나 상추나 깻잎이나 모든 게. 하여튼 서민이 살기에는 좀 많이 힘든 것 같아요 물가가." 평소 1kg 당 3만 원 안팎에 팔리던 돼지고기도 어느새 4만 원을 훌쩍 넘었습니다. <인터뷰 : 김춘애 / 정육점 사장> "70%가 올라버렸지. 60~70%. (지금은 1kg당 얼마예요?) 지금 들어오는 단가가 4만 5천 원, 4만 8천 원. 여태껏 최악으로 (가격이) 올라버리니까. 서민들이 먹고 우리가 판매하는 데에 너무나 (힘들죠)." 제주 지역 물가가 크게 치솟고 있습니다. 호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 지역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5.5%.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3년여 만에 최고치입니다. 지난 3월에 이어 두 달 연속 5%대 상승률이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지난달 제주 도민들의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09.16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가까이 올랐습니다. 신선식품을 제외한 대부분의 부문에서 물가오름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휘발유와 경유를 포함한 공업제품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오르며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고, 서비스 품목은 3.5%, 농축수산물의 경우 1.9% 올랐습니다. 농축수산물 가운데는 수입쇠고기 가격이 17.8%, 돼지고기도 10%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석유류 등 공업 제품의 가격이 오르면서 물가가 전반적으로 따라 오른 것으로 분석됩니다. 통계청은 원자재와 곡물의 공급난 등으로 당분간 물가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 2022.05.09(mon)  |  고주연
  • High School Wins Excellent Vocational Status
  • High School Wins Excellent Vocational Status Jeju Girls' Commercial High school has been selected as an excellent school among vocational schools. Jeju Girls' Commercial High school is selected as an excellent school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in the ministry’s assessment of vocational schools. The local high school received excellent marks in student-centered classroom activities and nationwide IT competition by extracurricular activities. Jeju Girls' Commercial High school is nurturing students to work in various fields, such as civil servants, Bank of Korea and non commissioned officers in the army. 제주여상, 특성화고 혁신사업 우수학교 선정 제주여자상업고등학교가 특성화고 우수학교로 선정됐습니다. 제주여상은 교육부가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혁신사업 평가에서 학생 중심의 프로젝트 수업 운영과 자율동아리 활동 등으로 전도 IT경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으며 우수학교로 선정됐습니다. 제주여상은 지역인재 국가직과 한국은행, 군부사관 등 다양한 분야의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습니다.
  • 2022.05.09(mon)  |  고주연
  • Therapeutic Program Gains Satisfaction
  • Therapeutic Program Gains Satisfaction The Jeju Province Agricultural Research and Extension Services revealed that the satisfaction level of its therapeutic horticulture program shows 96.4%. The program was designed to relieve local residents’ physical and psychological stress. 35 people participated in the program from last month. The program consisted of a total of 12-hour long education courses, including vegetable culture, agricultural materials production and therapeutic horticulture. The Jeju Provincial Agricultural Research and Extension Services is planning to extend the program, as it is expected to be effective in moderating mild dementia, reducing stress hormones and alleviating depression. 농업기술센터 치유 생활원예 교육과정 '효과' 제주도 농업기술센터가 치유 생활원예 과정을 운영한 결과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96.4%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역주민들의 정신, 육체적 피로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치유생활원예 과정은 지난달부터 총 4회에 걸쳐 진행되고 있으며 신청자 35명을 대상으로 채소재배와 농자재 제조, 힐링 원예활동 등 12시간의 교육이 이뤄졌습니다. 농업기술센터는 치유활동이 경증 치매나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 감소, 우울감 감소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 2022.05.09(mon)  |  고주연
  • Applications for Disabled Facilities Grant
  • Applications for Disabled Facilities Grant Jeju City is accepting applications for the house remodeling project for the disabled in farming and fishery villages through the 16th. Applicants must be registered as disabled who fall under "housing-disadvantaged person" and live in rural areas. The Jeju City office will support up to 3.8 million won per household for installing disabled facilities in the house, including creating and repairing access roads to the house including external toilets. 제주시, 농어촌 장애인 주택 개조 지원 접수 제주시가 오는 16일까지 농어촌 장애인 주택 개조사업 지원 신청을 받습니다. 지원대상은 농어촌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 관련법에 따른 주거약자 가운데 등록장애인입니다. 제주시는 가구당 380만 원 범위에서 주택 외부에서 내부로 들어가는 출입로와 경사로의 설치 또는 보수, 외부 화장실 개보수 등 주거용 편의시설 설치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 2022.05.09(mon)  |  고주연
  • Seogwipo City Conducts Hygiene Inspection
  • Seogwipo City Conducts Hygiene Inspection Seogwipo City is conducting a hygiene inspection on 232 restaurants and accommodation facilities near tourist attractions. The inspection will focus on cleanliness of rooms and bedclothes and posting price tables in lodging facilities. Restaurants will be inspected on the expiration date of ingredients and compliance with hygiene standards. In particular, city officials will also check exorbitant prices, poor service quality and illegal touting. Meanwhile, the city government took administrative measures, such as closure and suspension of business and levying fines on 157 business sites last year. 서귀포시, 대형 숙박업소·음식점 위생점검 서귀포시가 오는 9일부터 관광지 주변 대형 숙박업소와 음식점 232개소에 대해 특별 위생 점검을 실시합니다. 숙박업소는 객실과 침구 등의 청결과 숙박요금표 게시 여부 등을 점검하고 음식점의 경우 유통기한 경과 재료의 사용, 위생 취급기준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게 됩니다. 특히 바가지요금과 불친절 접객, 호객 행위에 대해서도 점검을 병행할 방침입니다. 한편 서귀포시는 지난해 관련 법규를 위반한 157개소에 대해 영업소 폐쇄와 영업정지,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실시했습니다.
  • 2022.05.09(mon)  |  고주연
  • Family Claims Damages for Infant’s Death
  • Family Claims Damages for Infant’s Death A 12-month-old infant who was confirmed with COVID-19 passed away while being treated at the Jeju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The bereaved family has put forth claims against the national government and Jeju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The legal representative for the bereaved family filed a lawsuit for damages against the national government and Jeju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on the 4th. The bereaved family is demanding one billion won in damages. The bereaved family is claiming fault on the medical staff who purposely attempted to conceal their fault, which made proper medical treatment unavailable. The family also posted a national petition which asks for an investigation. '영아 사망' 유족, 10억 손해배상 소송 제기 제주대병원에서 발생한 영아 사망 사고와 관련해 투약 사고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유족 측이 국가와 병원을 상대로 손해 배상을 청구했습니다. 유족측 법률 대리인은 지난 4일, 서울지방법원에 제주대병원과 국가를 상대로 10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유족 측은 의료진의 명백한 과실이 있었고 이를 고의로 은폐해 적절한 치료 행위가 불가능해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글을 올려 명확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 2022.05.09(mon)  |  고주연
  • Burberry Files Lawsuit
  • Burberry Files Lawsuit Burberry has filed a lawsuit against school uniform manufacturers for making local schools’ uniforms by using their pattern design without authorization. According to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Burberry filed a lawsuit for infringing on trademark rights. Burberry claimed that local school uniforms use Burberry’s trademark check pattern without authorization. Currently, a total of 15 local schools, including eight middle schools and seven high schools are bearing the pattern. Current students can wear their school uniforms, but POE orders that local schools not use the pattern in their school uniforms for newcomers for next year. Some confusion and inconveniences are expected due to the sudden restraint in school uniforms. 상표권 침해 소송…무더기 교복 디자인 변경 불가피 세계 유명 의류업체가 제주 학생들이 입는 교복에 자신들의 고유 디자인이 사용됐다며 소송을 제기해 후폭풍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영국의 의류업체인 버버리사는 국내 교복 제작업체들이 자신들의 고유 디자인인 격자무늬를 무단 도용했다며 상표권 침해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현재까지 논란의 디자인이 들어간 교복을 사용하는 도내 학교는 중학교 8곳, 고등학교 7곳으로 모두 15군뎁니다. 제주도교육청은 재학생의 경우 기존의 교복을 착용할 수 있지만 내년 신입생부터는 해당 디자인을 사용하지 말도록 일선 학교에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적지 않은 중,고등학교에서 교복 디자인 변경이 불가피해 혼란과 불편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 2022.05.09(mon)  |  고주연
  • Double Trouble for Charter Bus Industry
  • Double Trouble for Charter Bus Industry Now that social distancing measures are being rolled back, the demand for group tours on the island is rising. As a result, the local charter bus industry is heating up rapidly. Park Nam-jun / Chartered bus driver When job opportunities were limited, I had to just stay home for many days. Now I see many people arriving at the airport to visit the island. It's a relief. However, that doesn't mean things are back to normal. Over the past two years, when group tours were limited by the effects of the COVID-19 pandemic, the number of chartered buses in Jeju decreased by some 500 vehicles. As many as 300 drivers left the industry and moved to the public transportation sector or relocated to the mainland. Some local companies have just 20 percent of the bus drivers they need to operate the number of charter buses they have available. Reservations for groups or school trips have increased, but companies are unable to seize these opportunities. They also have to deal with the burden of fuel costs, as the price of diesel now exceeds that of gasoline. Recording Mun Yeong-gi / Local charter bus industry representative Fuel is about 50% more expensive compared to normal years. As the industry has been stagnant for more than two years, drivers have moved to other sectors. We're suffering from a manpower shortage. There are buses, but no drivers. Buses just sit empty. While the charter bus industry is straining to meet renewed demand, some predict that problems will worsen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ith the upswing in school trips and holiday travel. 고유가·기사 인력난…전세버스 업계 '이중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풀리자 단체 여행이 재개됐습니다. 이들을 실어나르는 전세버스 업계도 덩달아 바빠졌습니다. <씽크:박남준/전세버스 기사> "일이 없어서 집에서 놀거나 또는 다른 일을 가도 일자리가 풍부하지 않았잖아요. 공항에 오시는 분들 보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겠구나 이런 믿음이 있어서 기분도 좋고 마음도 편합니다." 그렇다고 상황이 마냥 나아진 건 아닙니다. 코로나 여파로 단체 여행이 제한됐던 지난 2년 여 동안 도내 전세 버스는 5백 대가 줄었고 3백 명에 달하는 기사가 업계를 떠나 대중교통 버스나 다른 지역으로 무더기 이직했습니다. 버스 보유 대수 대비 고용된 버스 기사가 20%에 불과한 업체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단체나 수학여행단 예약 문의가 늘어났지만 정작 예약을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휘발유보다 비싼 경유 값에 유류비 부담까지 가중되는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씽크:문영기/전세버스 분과위원장> "기존 기름값 대비 50% 정도 더 지출되고 있고 2년 넘게 침체되다 보니까 기사분들이 다른 직종으로 옮겨가지고 전세버스가 인력난 때문에 힘들고 쉽게 얘기해서 차는 있는데 기사님들이 없어서 차를 세워놓고 있는 실정입니다." 전세버스 업계는 운임 현실화를 요구하는 가운데 수학여행단 중심으로 한 여행 수요가 더욱 몰리는 하반기에는 이 같은 대란이 더욱 심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 2022.05.04(wed)  |  고주연
  • Recovery Funds for Tourism Companies due to COVID-19
  • Recovery Funds for Tourism Companies due to COVID-19 The provincial government is accepting applications for the management recovery funds from tourism companies damaged by COVID-19. Applications will be received through the 13th and each company will receive up to 500 thousand won. People with multiple businesses will receive up to 2 million won. However, recipients of the recovery fund for small businesses will not be eligible for funds for tourism companies. Online and on-site applications are available for applicants. 관광사업체 경영회복지원금 접수…업체당 50만원 제주도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관광사업체를 대상으로 경영회복지원금 신청을 받습니다. 접수는 오는 13일까지이며 지원금액은 업체당 50만원, 다수 사업체를 가진 경우 최대 200만원 까지입니다. 다만 제주형 소상공인 경영 회복지원금 지원대상은 제외됩니다. 신청은 온라인과 방문접수를 병행해 이뤄집니다.
  • 2022.05.04(wed)  |  고주연
위로가기
실시간 많이 본 뉴스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