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특전사 버스에 관광객 치여…2명 사상
문수희 기자  |  suheemun43@kctvjeju.com
|  2020.08.04 15:08

길을 걷던 관광객이
달리던 육군 특전사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오늘 아침 8시 20분 쯤
제주시 제1산록도로에서
갓길을 걷던 관광객 30살 A 씨와 B씨가
관음사에서 아라동 방면으로 달리던
육군 제7공수특전여단 버스의 열려있던 짐칸 문에 치였습니다.

이 사고로 A 씨가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고,
B씨는 골반 등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버스 운전병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제주소방서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