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화보 투자 사기 50대 검찰 송치
김경임 기자  |  kki@kctvjeju.com
|  2020.09.25 16:30

방탄소년단 화보 제작에
돈을 투자하면 수익금을 주겠다고 속여
거액을 가로챈 50대가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57살 고 모씨는
지난 2018년 3월부터 올해까지 2년 동안
방탄소년단 화보 제작에 돈을 투자하면
판매 수익금 일부를 주겠다며
피해자 70여 명을 대상으로
투자금 110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고 씨는 방탄소년단 화보 제작과는
무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고 씨를 도와 가족과 지인 등에게 투자를 권유한
중간모집책 4명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