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업 중 양망기 줄에 맞은 인도네시아 선원 중상
문수희 기자  |  suheemun43@kctvjeju.com
|  2020.09.29 11:25
영상닫기
오늘(29일) 새벽 2시 50분 쯤 마라도 남서쪽 80km 인근 해상에서 조업하던 138톤급 여수선적 대형트롤어선에서 인도네시아 선원 41살 A씨가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에 따르면 A 씨는 그물을 올리는 작업을 하다가 양망기에 연결된 줄이 끊어지면서 얼굴과 머리 부위를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