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초등돌봄 지자체 이관 논의 필요"
이정훈 기자  |  lee@kctvjeju.com
|  2020.11.20 17:07

정부가 초등돌봄의 운영주체를 자치단체로 이관하려는데 대한
반대 움직임과 관련해
이석문 교육감이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교육감은 오늘(20일) 교육행정질문에서
송영훈 의원이 돌봄 전담사들의 파업과 관련한
제주도교육청의 입장을 묻는 질의에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교육감은 정부가 관련 법안을 발의한데는
여러 이유가 있다며
학생과 학부모가 교육청이 계속 학교 돌봄의
운영 주체가 되길 희망하고 있지만
이관 문제 논의를 닫기보다는 열어두고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