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확인 않은 무책임한 의혹 제기 법적 대응"
조승원 기자  |  jone1003@kctvjeju.com
|  2021.04.13 16:34
영상닫기
민간특례 사업과 관련해 시민단체로부터 투기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전직 공무원 A씨가 언론사에 보낸 해명자료를 통해 해당 부지는 모친이 주변 지인의 권유로 매입했으며 증여 과정에 수천만 원의 증여세도 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부지 매입 시기에는 공로연수 전 파견 근무 중이었으며 공직생활 과정에 공원사업이나 도시계획 관련 업무 부서에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시민단체가 사실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며 사실관계를 바로잡지 않을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