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회장 '직무정지'…마사회 비상경영체제
조승원 기자  |  jone1003@kctvjeju.com
|  2021.07.30 17:18
영상닫기
측근 채용과 폭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제주 출신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게 직무정지 조치가 내려지면서 마사회가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마사회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김우남 회장에 대한 해임과 수사 의뢰가 확정된 데 이어 오늘(30일) 문재인 대통령 명의로 직무정지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지난 4월 김 회장에 대한 측근 채용과 폭언 등 폭로가 나온 지 3개월여 만에 김 회장 권한이 중단됐습니다.

김 회장의 소명 기간이 남아 있어 아직 해임이 결정되지는 않은 상황에서 마사회는 부회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