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수형인 직권재심 본격…명예회복 '한 걸음'
문수희 기자  |  suheemun43@kctvjeju.com
|  2021.11.24 16:09
영상닫기
4.3 당시 영문도 모른채 끌려가 억울한 옥살이를 한 4.3 수형인 2천 530명에 대한 정부 차원의 일괄 직권 재심이 추진됩니다.

이를 위해 정부 차원의 '제주 4.3 사건 직권 재심 권고 합동 수행단'이 출범했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 역시 오늘 제주를 방문해 적극적인 직권 재심 추진을 약속했습니다.

문수희 기자의 보돕니다.

4.3 당시 불법 군사재판에 끌려가 억울한 옥살이를 한 수형인들 .

이 가운데 368명은 개별 재심 재판을 통해 무죄를 선고 받고 누명을 벗게 됐지만 나머지 2천여 명의 수형인들은 아직도 억울함을 벗지 못하고 있습니다.

4.3 사건이 발생한지 73년 만에 이들 수형인들의 명예가 일괄적으로 회복될 길이 열렸습니다.

정부 차원의 일괄 직권 재심이 추진되기 때문입니다.

대검찰청은 광주고등검찰청 산하의 별도 조직으로 '제주 4.3 사건 직권 재심 권고 합동 수행단'을 출범했습니다.

고검 검사를 단장으로 검사와 실무관 등 모두 6명으로 구성됐으며 4.3 직권 재심 업무를 추진하게 됩니다.

4.3 특별법 개정에 따라 4.3 위원회가 법무부 장관에게 수형인 직권재심 청구를 권고한데 따른 후속 절차 입니다.

우선적으로 4.3 사건 수형인명부를 분석해 재심 대상자를 특정하고 현장 조사와 고증을 통해 재심 사유 유무를 확인하고 제주지법에 직권 재심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김오수 검찰총장도 합동 수행단 출범식에 참석해 적극적인 4.3 직권 재심 청구 업무를 진행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특히 출범식에 앞서 현직 검찰총장으로서는 처음으로 4.3 평화공원을 방문해 영령들에 참배하며 넋을 기리기도 했습니다.

<김오수 / 검찰총장>
"수형인들에 대한 재심 청구 업무를 제대로 수행해서 함께 제주의 아픔을 나누고 더 나아가서 명예회복과 치유까지 가는데 동참하게 됐습니다."

유족들 역시 검찰의 직권 재심 추진을 환영하며 서둘러 수형인들의 한평생의 한이 풀어지길 바랐습니다.

<오임종 / 4.3 유족회장>
"특별 재심을 통해 그 당시 억울하게 돌아가신 분들, 수형했던 분들에 대한 확실한 명예회복을 제대로 시켜드리는 것이 우선이고요. 그 다음에 중요한 것은 4·3이란 아픔이 제주에서 3만여 명의 제주도민이 희생됐는데 이런 일이 재발되지 말아야 한다는 게 유족들의 생각입니다."

<문수희 기자>
"법무부가 4.3 직권 재심 청구 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4.3 수형인들에 대한 명예회복의 길에 한걸음 다가가고 있습니다. KCTV 뉴스 문수희 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