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테마파크사업 부정청탁 의혹 재판 시작
양상현 기자  |  yang@kctvjeju.com
|  2021.12.03 16:22
영상닫기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과 관련해 부정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전 이장과 대표이사의 재판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류지원 판사로 열린 오늘 첫 공판에서 기소된 전 이장과 업체측 2명 모두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업체대표측은 이 사업과 관련해 어떤 청탁을 한 적이 없으며 지급된 돈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던 전 이장에게 사후에 변제하라고 빌려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들은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다섯차례에 걸쳐 2천 750만원을 주고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