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포커스] 카메라포커스 2021년의 기록
허은진 기자  |  dean@kctvjeju.com
|  2021.12.29 09:09
영상닫기
<허은진 기자>
"카메라포커스는 올 한해 사회, 문화, 경제 등 다양한 제주 현안들을 담았는데요. 어떤 이야기들을 했고, 또 보도 후 어떻게 달라졌는지 이번주 카메라포커스에서 정리해보겠습니다."

올해 카메라포커스의 단골 소재는 단연 코로나19였습니다.

음압병동에서 일하는 의료진들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졸업식과 입학식이 사라지며 칼바람을 겪었던 화훼업계의 이야기, 재난지원금 차별 지급에 따른 시민들의 아우성, 영업제한으로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담았습니다.

<허은진 기자>
"지난 여름 영업제한 조치로 어려움을 호소하던 가게인데요. 다시 한번 사장님을 만나기 위해 찾아왔지만 코로나19를 버티지 못하고 폐업한 상태입니다."

해당 점포의 간판은 내려졌고 내부는 모두 철거됐습니다.

여전히 도내 곳곳 상가들은 임대 안내가 걸려있고 빈 점포에는 고지서와 광고지만 쌓여있습니다.

<허은진 기자>
"지금은 익숙해졌지만 누군가의 편리함을 위해 누군가는 감안해야하는 불편하고 불안한 드라이브스루의 실태를 짚어보기도 했습니다."

<문수희 / KCTV제주방송 취재기자>
"드라이브스루 매장이 최근 트렌드이고 이용자가 편리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도 함께 편리함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차량이 뒤엉키는 일은 여전하고 보행자들은 길게 늘어선 차량을 피해 조심스레 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관련 규정이 존재하지만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에 그쳐 아직까지 달라지지 않은 겁니다.

다행히도 최근 안전대책 마련을 위해 안전요원 배치 등의 도로법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송재호 / 국회의원>
"무엇보다 안전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안전시설을 설치할 필요가 있죠. 새로운 환경 변화에 적응하는 그런 내용을 반영하는 법률 개정안을 내게 된 겁니다."

노숙자와 청소 근로자, 어린이, 의료 소외지역 등 사회적 약자의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였습니다.

<변미루 / KCTV제주방송 취재기자>
"누군가에게는 당연한 권리인데 그게 당연한 게 아닌 분들의 목소리에 항상 귀를 기울이고자 노력을 했던 것 같습니다."

클린하우스 지킴이의 경우 시행된 지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이들의 휴식 공간과 휴식 여건은 여전히 보장되지 않고 있습니다.

<강춘자 / 클리하우스 지킴이>
"이거 입고 털 점퍼 입고 이건 우리가 (일할 때) 입는 옷이고. 끓인 물도 가지고 오거든요. 커피 같은 것도 가져오고."

<허은진 기자>
"보시는 것처럼 비닐로 임시로 벽을 만들어놨고요. 누군가 버리고 간 듯한 의자에 보온을 위해 스트리폼을 올려두기도 했습니다."

임시방편으로 만들어 놓은 휴식 공간에 의자를 버리지 말아달라는 안내 글은 보는 사람의 마음을 안타깝게 합니다.

훼손이 심각해진 오름과 쌓여가는 해양쓰레기, 활용가치가 높지만 버려지는 커피박, 원인 모를 몽돌 유실 등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도 게을리하지 않았습니다.

<허은진 기자>
"점점 사라지는 제주 몽돌의 이야기를 다루고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김경임 / KCTV제주방송 취재기자>
"처음 듣는 그런 새로운 소재는 아니긴 하지만 다른 관점에서 다른 방법으로 바라본 부분이 좋게 평가받은 게 아니었나..."

이밖에도 매해 1천억 원 넘게 투입되는 버스 준공영제와 골칫거리로 전락한 제주의 공공자전거, 본격 시행을 앞둔 차고지증명제 등 제주의 정책 현안들을 다루고 전국적인 이슈였던 요소수 대란과 안전속도 5030, 개정된 어린이보호구역 등의 제주의 모습도 심층 취재를 통해 뉴스로 담았습니다.

<최낙진 / 제주대학교 언론홍보학과 교수>
"지역방송에서 5분짜리 뉴스를 오랜 시간 이어온 것은 상당히 의미있는 일, 맥락저널리즘의 대표 주자... 앞으로도 가치있는 뉴스를 기대하고 있고 더 많은 활약을 부탁..."

카메라포커스는 오랜 시간 동안 우리 이웃들과 지역사회의 불편을 이야기해 왔습니다.

한번의 보도로 바뀌지는 않지만 시작점이 돼서 좀 더 나은 내일의 제주가 되도록 저희 카메라포커스팀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현장의 목소리를 담겠습니다.

카메라포커스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