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천 방문' 숨긴 부부 항소심도 징역형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22.05.13 12:17
영상닫기
제주지방법원 제1형사부는 지난 2020년 8월 코로나19 역학조사 과정에서 온천 방문 사실을 숨겨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80살 A 씨 부부에 대한 항소심을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전과가 없지만 코로나 확진자로서 역학조사관에게 온천 방문 사실을 은폐했음에도 반성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선고한다고 판시했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