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공급 재개…공사 현장 가동
김경임 기자  |  kki@kctvjeju.com
|  2022.05.24 15:27
영상닫기
노조의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멈췄던 레미콘 공급이 오늘부터 다시 시작됐습니다.

이에 따라 한 달 넘게 멈춰있던 건설 현장도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정상공급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임 기자의 보도입니다.

제주시 화북동의 한 레미콘 공장입니다.

시멘트와 자갈을 옮기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파업으로 한달 넘게 밀려있던 물량을 공급하기 위해 분주히 작업을 이어갑니다.

운송 차량들은 쉴새없이 공장을 오가며 레미콘을 실어 나릅니다.

<김인경 / 레미콘 운송기사>
"일하는 시간이 좀 길어졌어요. (예전에 비해서 얼마나 길어졌어요?) 예전에 비해서 (두) 배 이상은 바쁘다고 생각하면 돼요."

한동안 멈춰 있던 공사현장도 다시 활기를 띕니다.

레미콘 공급이 시작되면서 철근에 콘크리트를 들이붓는 타설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현장의 경우 아직까지 중단된 상태 그대로입니다.

한 달 넘게 이어진 파업으로 공급 물량이 밀려있기 때문입니다.

기약 없는 기다림에 공사 현장에서는 발만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건설현장 관계자>
"아마 다음 주나 돼야 (공급) 될 것 같다고 얘기하는데 좀 기다려봐야 되겠죠 지금. 순서대로 다 해야 되니깐 하도 밀린 게 많아가지고 그렇겠죠."

레미콘 업체가 급한대로 작업 물량과 시간을 늘렸지만 역부족입니다.

<현창호 / ○○ 레미콘 영업 이사>
"저희가 (하루에) 할 수 있는 출하량이 있다 보니까 계속 순차적으로 (공급이) 밀려있고. 지금 최소 열흘 치는 예약이 꽉 차 있는 상태입니다."

레미콘 공급이 재개됐지만 장기간 이어진 파업의 여파로 정상적으로 공급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CTV뉴스 김경임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