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검증 논란' 4·3 수형인 재심 재판 다음 달 열려
김용원 기자  |  yy1014@kctvjeju.com
|  2022.09.25 12:12
영상닫기
검찰의 사상 검증 논란이 일었던 4.3 수형인 60여 명에 대한 재심 재판이 다음 달 열립니다.

제주지방법원 4.3 재심 전담 재판부는 다음 달 4일, 4.3 수형인 68명에 대한 재심 재판을 진행합니다.

유족들은 지난해 11월,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지만 검찰이 일부 수형인의 경우 좌익 활동 정황이 있다며 문제를 제기하면서 재판이 미뤄졌습니다.

재판부는 희생자로 인정한 4.3 위원회의 결정과 4.3 특별법 제정 취지 등을 고려해 재심 개시를 결정했고 검찰도 항고하지 않으면서 재심을 청구한지 약 1년 만에 재판이 열리게 됐습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