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엔 괜찮겠지…숙취 운전 적발 잇따라
김경임 기자  |  kki@kctvjeju.com
|  2024.06.11 14:58
영상닫기
전날 마신 술, 다음날 아침이면 괜찮겠지 싶어 운전대를 잡는 분 계신데요...

경찰이 숙취 음주운전을 근절하기 위해 출근길 단속에 나서고 있습니다.

김경임 기자가 음주 단속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오전 시간, 경찰이 차량들을 멈춰 세우고 음주단속을 진행합니다.

복합감지기를 차 안에 넣고 운전자가 술을 마신 상태인지 확인합니다.

단속이 한창인 편도 2차선 도로.

경찰이 승용차 한 대를 갓길에 정차시킵니다.

차량에서 알코올 성분이 감지된 겁니다.

[경찰]
"일단 (알코올이) 감지가 돼서요. 혹시 뭐 전에 술 마셨어요? 어저께? (밤에) 밤에? 몇 시까지 마셨어요? (어젯밤 9시, 8시 반.)“

전날 저녁 소주 1병 반을 마셨다는 60대 운전자.

입을 헹구고 경찰의 안내에 따라 호흡 측정기를 불기 시작합니다.

[경찰]
"시작! 더더더더더! 됐습니다. 0.037. (면허) 정지 수치 약간 넘었습니다."

운전자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치.

술이 덜 깬 상태로 노형동에서 40km 가량 떨어진 고산까지 운전해 가려다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김경임 기자]
"경찰이 음주운전 단속을 진행하는 가운데 전날 먹은 술이 아직 깨지 않은 운전자들이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출근 시간 직후, 불시 단속이 진행된 오전 2시간 사이 음주 감지가 된 운전자는 모두 2명.

이 가운데 1명은 혈중 알코올농도가 0.027%로, 면허 정지 수치인 0.03%에 미달해 가까스로 훈방 조치 됐습니다.

[우정식 / 제주경찰청 교통계장]
"통상 운전자 분들이 전날에 술을 많이 드시고 아침에 일어나서 숙취 운전이라고 표현하는데,‘이 정도면 괜찮겠지’하고 운전대를 잡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똑같은 음주운전입니다. 혈중 알코올농도에 따라 가지고 음주운전에 대한 사고 위험이 항상 존재하기 때문에 술을 드시고 그 다음날 아침에 술이 깨지 않았다 판단되면 반드시 차를 두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최근 3년 사이 제주에서 경찰에 적발된 음주운전 건수는 7천 8백여 건.

해마다 2천여 건,

올 들어서는 지난달까지 벌써 1천 건 넘게 적발됐습니다.

피서철이 다가오면서 음주운전이 늘어날 가능성이 큰 만큼 경찰은 시간대에 관계 없이 불시 음주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CTV뉴스 김경임입니다.

(영상취재 : 현광훈, CG : 이아민)

기자사진
김경임 기자
URL복사
프린트하기
로고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뉴스 제보를 기다립니다.
064 · 741 · 7766
제보하기
뉴스제보
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
    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