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  김용원
무주택 서민들이 직접 돈을 모아 땅을 사고 공동 주택을 짓는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습니다. 분양 아파트보다 저렴하게 집을 지을 수 있는 있지만, 부지 확보가 안되면 자칫 사업이 장기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보도에 김용원 기자입니다. 제주시 화북동에 있는 과수원 부지입니다. 이 일대 2만 6천여 제곱미터에 4층짜리 14개동. 184 세대 규모 공동주택 건설이 추진 중입니다. 무주택 서민들이 조합원으로 참여했고, 지난해 말, 제주시로부터 지역주택조합설립 인가를 받았습니다. 토지주로부터 조합이 소유권을 확보하면 사업 시행 인가를 거쳐 공사에 들어갑니다. 지역주택조합은 무주택 주민들이 돈을 모아 공동주택을 짓는 것으로 업무대행사가 토지매매 부터 각종 인허가 절차, 그리고 공사와 분양 등 업무 전반을 맡습니다. 이에 필요한 비용은 조합원들이 부담합니다. 시행사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일반 분양 주택보다 저렴하고 청약 통장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현재 제주시 도련동과 삼화지구 등 7 곳에서 1천 2백여 세대 규모의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추진 중입니다. <브릿지:김용원기자> "조합을 설립하면 시세보다 저렴하게 집을 지을 수 있지만, 주의해야할 점도 있습니다." 자기 땅 위에 집을 짓는 게 아니기 때문에 무엇보다 토지 소유권 확보 여부가 사업의 핵심입니다. 타 지역에서는 조합 설립 이후에도 부지를 확보하지 못해 사업이 장기화 되면서 조합원들이 피해를 입기도 합니다. 또 집을 지을 수 있는 지 부지 용도도 조합원 가입 전에 꼼꼼히 살펴야 합니다 . <씽크:고우석/제주특별자치도 주거복지팀장> "스스로 토지 매입과 주택 건설, 분양 등을 해결해야 합니다. 업무대행사에 맡기기 때문에 관심을 갖지 않으면 조합원 해지시 환급금 반환이 어렵고 계약 해지도 힘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조합원 비용 분담 의무나 탈퇴시 환급 여부 등 조합원 규약을 사전에 꼼꼼히 따져봐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 kctv뉴스 김용원입니다 .
이 시각 제주는
  • "제주 관광, 자연경관에 카페·맛집 체험 기대"
  • 내국인 관광객은 이색 카페와 맛집 등 최신 트렌드 체험을 위해, 외국인은 부담 없는 여행경비에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제주를 찾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관광공사가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내국인의 경우 힐링을 위해 경치를 보며 카페나 식도락 체험을 위해 제주를 방문하면서 기대보다 높은 만족감을 얻을 수 있어 국내 다른 여행지보다 높은 선호도를 보였습니다. 외국인의 경우 한류 콘텐츠로 알게 된 경우가 많았고 특히 여행경비가 저렴하고 자연경관이 수려하다는 기대감 때문에 제주를 방문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2019.02.07  |  김수연
  • 도내 주택매매가격 하락세 뚜렷
  • 올 들어 제주지역 주택매매가격이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감정원 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지역 주택매매가격 지수는 -0.05%로 전달보다 0.19%포인트 감소했습니다. 주택매매가격 지수가 마이너스대로 진입한 것은 5개월 만으로 감소폭은 점차 확대되고 있습니다. 특히 아파트의 경우 지난달 매매가격지수 변동률은 -0.32%로 전달보다 2배나 하락했습니다.
  • 2019.02.05  |  최형석
  • '하논 분화구' 제주올레 탐방코스로 조성
  • 국내 최대 마르형 분화구인 서귀포 하논분화구가 제주올레의 자연체험 탐방코스로 새롭게 조성됩니다. 서귀포시는 올해 5천만원을 투입해 하논 수로와 논두렁을 정비하고 제주올레와 연계해 자연체험 탐방코스로 조성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올레꾼 등 1만명 이상이 하논분화구의 자연을 직접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계획입니다. 서귀포시는 토지주와 협의해 모내기나 벼베기 체험 등 시기에 맞는 자연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 2019.02.05  |  최형석
  • 한라봉 미국 수출 규모 점차 증가
  • 한라봉 미국 수출 규모가 늘고 있습니다. 제주감귤농협은 최근 한라봉 24톤을 미국 LA와 뉴욕 등으로 선박을 통해 수출한데 이어 설 연휴가 끝나면 추가 선적할 계획입니다. 특히 한라봉 미국 수출 규모는 지난 2017년 4톤에서 지난해 21톤, 올해는 30톤 등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수출농가 수취가격은 kg당 4천원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2019.02.05  |  최형석
  • 제주기점 항공편 지연운항 증가…이용객 불만
  • 제주기점 항공편의 지연운항이 높아지면서 이용객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제주지방항공청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기점 항공편의 지연 운항은 2만 600여대로 전체 운항 항공기의 16.1%에 이르렀습니다. 이같은 지연율은 전년보다 2.2% 포인트 증가한 것입니다. 국내선 지연율은 17%, 국제선은 4.1%를 보였으며 원인으로는 항공편 연결 문제가 94%로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현재 지연 운항은 국내선의 경우 30분 이상, 국제선은 1시간 이상일 경우에 통계로 잡히고 있습니다.
  • 2019.02.04  |  양상현
  • 설 연휴 해외 여행 ↑ 제주도 여행 ↓
  • 올해 설 연휴에는 지난해보다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어난 반면 제주도 여행객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설 연휴 일주일 동안 자사의 국내외 항공권 예약 건수를 분석한 결과, 해외여행 항공권은 지난해 설 연휴 기간보다 18% 증가했습니다. 반면 제주도 항공권 예약 건수는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했습니다. 해외 인기 여행지로는 일본 오사카와 후쿠오카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습니다.
  • 2019.02.03  |  이정훈
  • 친환경 중고차 거래 증가…전기차 매물 급증
  • 중고차 시장에서도 친환경차가 인기를 끌면서 최근 2년간 관련 거래가 80%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고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된 친환경 중고차 매물 수는 만3천506대로, 전년 대비 44%, 2016년과 비해 77%가 늘었습니다. 하이브리드 차량 등록 매물이 지난 2016년 7천446대에서 2017년 8,945대, 지난해는 만2천497대로 연평균 30%씩 증가했습니다. 특히 2016년 175대에 불과했던 순수 전기차는 점차 다양한 모델이 등장하며 작년에 천여대를 기록해 6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 2019.02.03  |  이정훈
  • 제주 중소기업 체감 경기심리 '싸늘'
  • 제주지역 중소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심리가 얼어붙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달 업황 전망 중소기업 건강도지수, 즉 SBHI는 62.9로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이난 지난달 보다 14.4포인트,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포인트 떨어진 수치입니다. SBHI는 경기 전망을 나타낸 지수로 100이상이면 다음달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긍정적인 답변을 한 업체가 부정적인 답변을 한 업체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2019.02.02  |  나종훈
위로가기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