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리포트 뉴스
뒤로
앞으로
[문화가]작은 섬나라, '탐라'
김수연 기자  |  sooyeon@kctvjeju.com
|  2018.10.05 18:56
vod 창 닫기
국립제주박물관에서 옛 제주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획 특별전 '탐라'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고대 제주 사람들이 바다를 터전으로 어떻게 성장해나가는지
흥미로운 유물들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김수연 기자가 소개합니다.
#제주산 대형 항아리편

현무암 모래로 만들어진 대형 항아리.

초기 철기시대 유물로 추정되는 이 커다란 토기는
남해안 녹도라는 섬에서 발견됐습니다.

제주에서 만들어진 토기가 왜 남해안 지역에서 발견됐을까?

당시 제주 사람들이 다른 지역 사람들과 활발히 교역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입니다.

#용담동무덤 출토 철기

제주시 용담동 무덤에서 발견된 이 무기는
당시 무덤에 묻혔던 사람이 얼마나 높은 계급에 속해 있었는지 보여주는 유물들입니다.

이 시대
철기들이 부장품으로 발견되는 경우는 흔치 않은데
제주에도 이같은 세력의 지배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고대의 제주, 탐라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국립제주박물관에서 마련한 기획특별전 '탐라'입니다.
<인터뷰 : 오연숙/국립제주박물관 학예연구사>
" "

탐라 사람들의 생활도구와 시대별로 교역했던 물품 등 400여 점의
문화재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비록 작은 섬나라였지만
바다를 터전으로 점점 성장해가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먼 옛날 이곳에 존재했던 탐라사람들의 모습을 상상해볼 수 있는
이번 전시회는 오는 11월 4일까지 이어집니다.

KCTV뉴스 김수연입니다.
URL복사
프린트하기
이 시각 제주는
    닫기
    감사합니다.
    여러분들의 제보가 한발 더 가까이 다가서는 뉴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로고
    제보전화 064·741·7766 | 팩스 064·741·7729
    • 이름
    • 전화번호
    • 이메일
    • 구분
    • 제목
    • 내용
    • 파일
    제보하기